Doping in Russia (Part of "Chen seen as challenger to Hanyu, Fernandez")

Jack Gallagher

February 23, 2014

The Japan Times

Written by Jack Gallagher, Translated by 피겨갤


한글은 여기


...


The fallout from the McLaren Report has been profound and it does not look like it is over yet. Several news outlets, including Italy’s Gazetta dello Sport, have reported that gold medalist Adelina Sotnikova’s doping sample following the free skate showed possible signs of tampering.


Sotnikova may well be an innocent victim in all of this, but she could end up being collateral damage as well. If there is evidence of unfair intervention, it is obvious that the ISU is going to have to change the results of the women’s singles.


Whether Sotnikova knew about it or was involved is irrelevant.


The irony here can’t be understated. Ice Time was in the Iceberg Skating Palace the night that Sotnikova was controversially given the gold over Yuna Kim. He smelled something wrong right away.


The ISU and IOC chose to look the other way in the judging scandal that followed and let the results stand, despite the outrage and condemnation of fans, media and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skating community.


Now, in a bizarre twist that nobody at the time could have foreseen, the ISU and IOC have essentially been given a mulligan. If there is any indication of manipulation with Sotnikova’s sample, the ISU and IOC are going to have to do the right thing this time, or risk losing all credibility.


If Sotnikova is disqualified, Kim would get the gold, Italy’s Carolina Kostner the silver, and Gracie Gold the bronze.


Ice Time was the first to mention this possibility last July when the McLaren Report first disclosed the diabolical doping scandal that occurred in Sochi. Some scoffed at the suggestion then that Kim could end up with the gold after all.


They aren’t scoffing now.




...


맥클라렌 보고서의 여파는 심도 있어 왔으며 아직 끝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이태리 가제타 델로 스포츠를 포함한 몇몇 언론 매체가 금메달리스트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프리 스케이팅 후 도핑 샘플에 조작 가능성의 표시가 있었음을 보도했다. (소변 샘플을 도핑 샘플이라고 언급) 


소트니코바는 이 모든것에서 무고한 희생자가 될 수 있지만, 결과적으로 부수적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 만약 불공정한 개입의 증거가 있다면 ISU가 여자 싱글 결과를 변경해야 한다는 것은 명백하다. 

 소트니코바가 그것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혹은 관여했는지와는 무관하다.  

여기서 아이러니는 폄하될 수 없다. (우리) Ice Time은 유나킴을 제치고 소트니코바에게 논란의 금이 주어졌던 그날 밤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 있었다. 본사는 즉시 뭔가 수상한 (잘못된) 냄새를 맡았다. 

팬들과 언론사 그리고 국제 스케이트 공동체 구성원들의 분노와 비난에도 불구하고 ISU와 IOC는 뒤따른 판정 스캔들을 못본척 눈감아 주기로 했고 그 결과를 그대로 나뒀다.  

이제, 당시에 아무도 예상할 수 없었던 기이한 반전에서, ISU와 IOC에게 두번째의 기회가 필수적으로 주어졌다. 만약 소트니코바의 샘플에 조작의 표시가 있다면 ISU와 IOC가 이번에는 제대로 일을 해야 하고 그러지 않으면 모든 신뢰성을 잃을 위험이 있다.  

소트니코바가 실격되면 킴은 금을, 이탈리아 캐롤리나 코스트너는 은을, 그레이시 골드는 동을 받게 된다. 

 지난 7월 맥클라렌 보고서가 소치에서 일어났던 사악한 도핑 스캔들을 처음 공개했을때 이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했던 언론은 아이스 타임이었다. 결국은 킴이 금메달로 마칠 수 있다는 의견 (암시)에 대해 그때 일부 (사람들)은 비웃었다. 

 (그랬던) 그들이 지금은 비웃지 않고 있다.


신고

Debacle on Ice : What Happened With the Ladies in Sochi? (빙상의 대실패 : 소치 여자 싱글에서 생긴 일)

Others

February 23, 2014

http://www.counterpunch.org/

Written by M.G. PIETY, Translated by ㅉㅉㅇ


한글은 여기


Debacle on Ice

What Happened With the Ladies in Sochi?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results in what NBC repeatedly referred to as “the marquee event” of the Sochi Olympics, ladies figure skating, began immediately after the winner was announced. NBC has a video on its website that includes side by side comparisons of the free programs of the gold and silver medalists Adelina Sotnikova and Yuna Kim. The video identifies each move and its point value and includes a running total for each program. This lends a certain air of objectivity to the result. Unfortunately, what is not explained in the video is the number just below the “base value” for each move. This “execution” number represents how well the technical controller thinks the move was performed and why. More importantly, what is not explained are the marks the skaters were given for their artistry.


Ashley Wagner, who skated well in the free program portion of the competition, but still finished 7th, was one of the first people to speak out publicly about what was felt by many to be biased judging. “I came into this event knowing pretty well that that was how it was going to go,” she is quoted as saying in a Yahoo news story. Unfortunately, that’s often the case. The results of figure skating competitions are often predetermined and the structure of the sport is such that there is really nothing athletes can do about this. That’s undoubtedly the reason Wagner later backpedaled on her earlier criticism of the judging, in an NBC interview of the three American ladies who competed in Sochi.


The real controversy, however, was not about Wagner’s placement, but about whether nationalism on the part of the judging panel pushed the Russian Sotnikova’s scores above those of reigning Olympic champion Korean skater Yuna Kim. No one disputes that Sotnikova skated well, but questions remain concerning her program component scores. The program component scores are designed, among other things, to measure artistry, and in the eyes of at least some, the 17-year old Sotnikova did not have the artistry of 24-year old Kim. Kurt Browning, according to a story in the Chicago Tribune, said he understood why Sotnikova’s technical marks were higher than Kim’s, but was puzzled by how high were her program component scores. Those scores were nearly nine points higher than Sotnikova had been averaging in competitions leading up to the Olympics.


“You don’t learn to skate that much better that fast,” Browning explained.


Skating insiders are divided on the issue of whether the outcome of the competition was fair. Some, such as three-time world champion and two-time Olympic silver medalist Elvis Stoiko, think it was. Others, such as world and Olympic champion Jamie Salé, think it wasn’t. In addition to the mystery of the component scores, Sotnikova did not skate flawlessly. She didn’t fall, but she had a very awkward two-footed landing on one of her jumps that had to have hurt both aspects of her scores.


My point here, however, is not to argue that Sotnikova should not have won. She had a technically very demanding program and she skated beautifully, despite the one poor landing. Sotnikova’s free program sparkled in a way that Kim’s, despite that it was flawless, did not. Part of the reason for that, however, was the support of the Russian crowd.


Russia supports its skaters. It really supports them. This has been an issue throughout the games. Russian fans would reportedly leave the Iceberg arena immediately after Russians had skated. They were also reported to applaud when other skaters missed elements (and not, as is sometimes the case, by way of encouragement). Skaters often speak of how the support of a crowd can spur them on to skate better than they might have otherwise done. Only Russian skaters got that kind of support at this Olympics, though.


The real issue behind the controversy over the results of the ladies event, however, concerns not how well or poorly individuals skated, but the fact that the judging of figure skating has lost all credibility. The rules governing the judging were changed after the scandal that rocked the 2002 Olympics where a French judge was pressured by the French Figure Skating Federation to boost the scores of the Russian pairs team in exchange for similar favoritism on the part of the Russian judge for the French ice-dancing team. Unfortunately, the new rules are worse, not better, than the old. The ISU decided that a good way to insulate individual judges from reprisals from their respective national federations when they failed to boost their own skaters scores would be to make the judging anonymous.


In an age where increasing emphasis is placed on the importance of “transparency” in assuring accountability, the ISU opted for opacity. The result has been worse judging, not better. The judging of figure skating has actually become more corrupt after the 2002 scandal. But don’t just take my word for it. Eric Zitzewitz, an economics professor at Dartmouth, has detailed what has happened to the judging of figure skating since the new rules were put in place in a scholarly paper that is available for free on the web. Nationalistic bias in judging, Zitzewitz shows, has increased.


The problem is that now there is no way to hold individual judges accountable for their scores. There is no way even to secure an explanation for them because no one knows which judge gave which marks.


There is certainly reason to want to hold individual judges accountable for their marks. One of the judges of the ladies free skate, Alla Shekhovtseva, had a clear conflict of interest in that she is married to the former president of the Russian Figure Skating Federation. Worse, another judge, Yuri Blakov, was suspended for a year because of his involvement in a scheme to fix the results of a figure skating competition in 1998. Many in the skating community, including Dick Button, believe that judges who’ve been exposed as corrupt ought to be banned for life. Unfortunately, Ottavio Cinquanta, the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disagrees. In fact, on his view, trying to fix the results of a competition is a “minor violation” of ISU rules.


The clearly corrupt judging system is bad news for Sotnikova because it means that, independently of how well she skated, there will always be a question surrounding her win.


Scott Hamilton is reported to have said that he thinks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judging of figure skating at this Olympics will actually be good for skating because it has gotten people talking about the sport again. He’s wrong. The Dutch historian Johan Huizinga argues in Homo Ludens: A Study of the Play Element in Culture that a competition, in order to be interesting to the public, must be perceived as fair. It is arguably the wide-spread perception that the judging of skating is not fair that is part of the reason for it’s decline in popularity in recent years.


There are lots of questions surrounding the figure skating in these Olympics. Another one that I raised earlier but that I have yet to see raised by anyone else, is why the U.S. didn’t elect to send  the 20-year old U.S. bronze medalist Mirai Nagasu to the Olympics instead of the 15-year old-silver medalist Polina Edmunds. I understand the decision to send Ahsley Wagner, who was sent because of her record in international competition despite the fact that she failed to medal at all at Nationals. But if a medalist had to be bumped for the U.S. to be able to send Wagner, it should have been Edmunds not Nagasu. Nagasu finished 4th in the 2010 Olympics. She’s had an uneven competitive career since then but skated beautifully in the U.S. National Championships. Still, the U.S. elected to send an inexperienced 15-year old instead of an experienced 20-year old, a decision that now looks pretty bad in that not only was it unfair to Nagasu, but Nagasu would likely have placed higher than Edmunds’ 9th-place finish, and so the decision not to send her turned out to have been bad for the U.S. as well.


Perhaps U.S. Figure Skating had hoped that the bias of Russians toward their own might actually help Edmunds given that her mother is Russian. If they thought that, however, they were wrong.


That’s the problem when you start making things other than skill important in athletic events: You never know whether you’ve emphasized the right things. It’s better to keep the emphasis on what is essential to the sport. The problem is, no one knows what’s essential to skating anymore. That’s how corrupt it has become.


M.G. Piety teaches philosophy at Drexel University. She is the editor and translator of Soren Kierkegaard’s Repetition and Philosophical Crumbs and the author of Ways of Knowing: Kierkegaard’s Pluralist Epistemology. Her latest book is Sequins and Scandals: Reflections on Figure Skating, Culture, and the Philosophy of Sport, She can be reached at: mgpiety@drexel.edu 





NBC가 소치 올림픽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라고 그렇게 얘기해 대던 여자 피겨 스케이팅 경기의 우승자가 발표되자 마자 그 결과를 둘러싼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NBC가 웹사이트에 소치 금메달리스트 AS와 은메달리스트 김연아의 프리 프로그램을 나란히 비교하는 영상을 올려뒀다. (*지금은 없음) 이 영상은 각각의 동작과 그것의 점수 및 각 프로그램의 총점을 보여준다. 이것은 얼핏 그 결과의 객관성을 보여주는 듯도 하다. 유감스럽게도, 이 영상은 각 동작의 "기본 점수" 바로 아래에 있는 숫자에 대해선 설명해 주지 않는다. 이 숫자는 "수행"점수인데, 기술심판이 생각하기에 그 동작이 얼마나 잘, 어떻게 수행되었는가를 나타낸다. 더욱 중요한 것은, 스케이터의 예술성에 주어지는 점수는 아예 보여주지 않는다.


프리 스케이트 부문에서 잘 했지만 7등으로 마친 와그너 선수는, 많은 사람들이 편파판정이 있었을 거라고 느꼈었던 그것에 대해 처음으로 공개적으로 말한 사람들 중 한 명이었다."저는 이 경기가 어떻게 될 거라는 것을 거의 알고 임했습니다."고 야후 뉴스 스토리에서 말했었다. 안됐지만, 이건 흔히 있는 일이다. 피겨 스케이팅 경기의 결과는 미리 결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이 스포츠의 구조가 그러해서 선수가 이것(각본대로 진행되는 상황)에 대해서 할 수 있는 건 정말 아무것도 없다. 이것이 바로 와그너 선수가, 소치에 갔었던 미국 여자 (피겨) 선수들과 함께 했던 NBC 인터뷰에서 이 판정(시스템)에 대한 이전의 비판을 취소했던 이유이다.


그러나, 진짜 논란은 와그너 선수의 순위가 아니라, 러시안 소트니코바 선수의 점수를 현 올림픽 챔피언 한국인 스케이터 김연아 선수의 점수 위로 밀어올려 놓은 것이 심판진 일부의 내셔널리즘(국가주의) 때문이었는지.에 관한 것이다. 소트니코바 선수가 잘 탔다는 것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그녀의 프로그램 구성점수에 관한 의문은 여전히 남아 있다. 구성점수는 다른 요소들 중에서도 예술성을 평가하기 위해 고안되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눈에, 그 17살짜리 선수는 24세 내꺼가 가진 예술성을 전혀 갖고 있지 않아 보였다. 시카고트리뷴 기사에 따르면, 커트 브라우닝은 솥 선수의 기술점수가 김연아 선수의 점수보다 높은 건 이해를 한다고 해도, 어떻게 프로그램 구성점수까지 그렇게 높을 수가 있는 건지 당황스럽다.고 했다. 이 구성점수는 솥 선수가 올림픽 전 경기들에서 받았던 평균 점수보다 거의 9점이나 높은 것이었다. 


 "이렇게 빨리 그렇게 발전하는 스케이트를 배우지는 못한다."며 브라우닝이 설명했다.


이 경기의 결과가 공정했었는지에 대한 주제에 대해서는 스케이팅 내부인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나뉜다. 3회 월챔과 2회 올은 먹은 엘비스 스토이코 같은 이들은 공정했다는 쪽이고, 월챔과 올챔 출신 재이미 살레 같은 이들은 공정하지 않았다는 쪽이다. 구성점수의 미스테리에 더해서, 솥 선수는 스케이트 중에 실수를 범했다. 넘어지지는 않았지만, 한 점프에서 아주 뻘쭘한 두-발 착지를 했기 때문에, 기술점수와 구성점수 모두 깎였어야 했다.


그러니까 나의 논점은 소트니코바 선수가 이기지 말았어야 했다고 논쟁 하려는 것이 아니다. 착지가 한 번 형편없긴 했지만, 기술적으로 꽤 힘든 프로그램이었고 잘 했다. 김연아 선수의 완벽했고 (차분했던)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프리 프로그램이 아주 발랄(널뛰기)했다. 그렇게 잘 한 건, 러시안 관중의 응원도 한 몫 했다. 


러시아는 자기네 스케이터를 응원한다. 이들은 확실하게 그들을 서포트한다. 올림픽 내내 문제가 되기도 했었다. 전해지기로는, 러시안 팬들은 러시안의 경기가 끝나면 곧장 경기장을 떠난단다. 또 다른 스케이터가 실수를 범하면 박수 갈채를 한단다 (응원하며 보내는 그런 게 아니라). 스케이터들이 종종 관중들의 응원이 더 좋은 스케이팅을 할 수 있는 자극이 된다는 말을 하곤 한다. 그렇지만 이번 올림픽에서는, 오직 러시안 스케이터들만이 이런 류의 응원을 받았다. 


그러나, 이번 여자 (피겨) 경기의 결과에 따른 논란 뒤의 진짜 문제는 선수 개개인이 얼마나 잘 하고 못 했느냐.라기보다는, 피겨 스케이팅에서의 판정이 신뢰를 완전히 잃었다는 사실이다. 판정 규정들은 2002년 올림픽을 뒤흔든 스캔들 (러시안 심판이 프랑스 아이스댄스 팀에 후한 편파판정의 댓가로, 프랑스 피겨 스케이팅 연맹이 프랑스 심판이 압박하여 로씨안 페어 팀의 점수를 올려 줌) 이후로 바뀌었다. 유감이지만, 새로운 (채점) 방식은 예전 방식보다 좋기는 커녕, 더 나빠졌다. ISU는 각국의 심판들이 자기네 나라 스케이터들의 점수를 올려주는 것을 실패했을 경우 그 나라 (피겨) 연맹의 보복으로부터 심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은 채점을 익명으로 하는 것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책임의 소재를 분명히 하는데 있어서, "투명함"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시대에, ISU는 불투명함을 선택했다. 결과는 더 나빠진 판정이다. 나아지는 것도 없이. 피겨 스케이팅의 판정은 사실 2002년 스캔들 이후에 더 썩었다. 내 말만이 아니다. 다트머쓰 대학 경제학 교수인 에릭 지츠위츠는 그의 학술논문에서 새로운 채점 방식이 도입된 이래 피겨 스케이팅의 판정에서 무슨 일이 벌어 졌는지에 대해 기술했다. 지츠위츠(의 논문)는 판정에 있어서 국가주의적 편파가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문제는 심판 개개인이 자신들의 점수에 책임을 지도록 할 방법이 현재 없다는 것이다. 그 점수에 대한 설명을 들어볼 방법조차도 없다. 어느 심판이 어떤 점수를 줬는지 알 길이 없으니까.


심판 각자가 자신이 매긴 점수에 책임을 지도록 하길 원하는 데에는 확실한 이유가 있다.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트 경기의 심판 중 한 명인 셰코브체바(Alla ekhovtseva)는 로씨안 피겨 연맹의 전 회장과 부인으로서 분명한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이다. 더 심한 건, 또 다른 심판인 발코브(Yuri Blakov)는 1998년 피겨 스케이팅 경기 결과를 조작한 혐의에 연루되어 1년간 자격정지를 받았었다. 딕 단추씨를 포함한 스케이팅 커뮤니티의 많은 이들은 한 번이라도 부정을 저지른 심판은 평생 (심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불행히도, ISU 회장 친꽝타는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실제 그의 관점에서 경기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는 ISU 규정의 "경미한 위반"이다.


이렇게 확실하게 썩은 판정 시스템은 소트니코바 선수에게는 나쁜 뉴스이다. 왜냐하면, 그녀가 얼마나 스케이트를 잘 탔느냐와는 별개로, 이번 우승을 둘러싼 의문이 항상 쫓아 다닐 테니까.


스캇 헤밀턴은 이번 올림픽의 피겨 스케이팅 판정에 대한 논란으로 뭇사람들이 이 스포츠를 다시금 논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스케이팅(의 인기)을 위해서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단다. 아니다, 틀렸다. 네덜란드 역사가 후이징가(Johan Huizinga)는 <호모 루덴스 - 유희에서의 문화의 기원>이라는 저서에서, 대중에게 흥미로운 것이 되기 위해서 경쟁 경기는 공정한 것으로 인지되어야만 한다.고 했다. 확실히 주장하건대, 현재 스케이팅의 판정은 공정하지 않다는 것이 광범위한 인지이고, 이것이 최근 몇 년간 (피겨) 인기 하락의 한 원인이다.


이번 올림픽의 피겨 스케이팅에는 정말 많은 의문점들이 있다. 일찍이 본인이 제기한, 아직 누구도 눈치채지 못한, 의문점 한 가지는 미국이 왜 20살의 미국(내셔널) 3위 나가수 선수가 아닌 (겨우) 15살인 2위 에드먼드 선수를 뽑아 올림픽에 내보냈는가. 하는 것이다. 와그너 선수를 보내기로 결정한 건 이해한다. 내셔널에서 메달은 커녕 폭망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 경기에서의 기록 때문이었겠지. 그러나 와그너 선수를 보내기 위해, 한 명의 입상자가 떨어져야 했다면, 그건 나가수 선수가 아니라 에드먼드 선수이어야 했다. 나 선수는 2010년 올림픽에서 4등이었다. 그 이후 평탄치 않은 선수 생활을 했지만, 내셔널 경기에서 훌륭했다. 그러나 미국은 경험 있는 20살 선수가 아닌, 15살 신예 선수를 보내기로 결정했다. 지금 보기에도 이 결정은 별로다. 나 선수에게 불공평하기도 했고, 에 선수의 9등 보다는 좀 더 잘 했을 것 같아서, 결과적으로도 에 선수를 보내기로 했던 결정이 미국를 위해서도 별로였다.


아마도 미국 피겨 스케이팅 (연맹)이 러시안의 편파 판정이 자기네 미국 선수에게도 작동해서 실제로 에 선수를 도와주기를 바랐을 지도 모르겠다. 에 선수의 어머니가 러시안 이니까.이렇게 생각했다면, 틀려 먹었다.


운동 경기에서 (선수의) 기량이 아닌 다른 어떤 것들을 더 중요하게 만드는 것. 이것이 바로 문제이다: 자신이 늘 옳은 것만을 주장해 왔는지는 아무도 모르는 거다. 스포츠에서 꼭 필요한 건 무엇인지에 주안점을 두는 편이 더 낫다. 

문제는 더 이상 (피겨) 스케이팅에 무엇이 꼭 필요한지를 아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이것이 이렇게 썩었던 거다.  



M.G. Piety는 필라델피아 드렉셀 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침. 쇠렌 키에르케고르의 <Repetition and Philosophical Crumbs> (반복과 철학 부시래기?)를 편집 및 번역.

<Ways of Knowing: Kierkegaard’s Pluralist Epistemology> (아는 방법: 키에르케고르의 다원적 인식론)의 저자. 최근 저서로는 <Sequins and Scandals: Reflections on Figure Skating, Culture, and the Philosophy of Sport> (스팽글과 스캔들: 피겨 스케이팅, 문화, 스포츠 철학에 관해) 연락처는 mgpiety@drexel.edu



http://www.counterpunch.org/2014/02/21/what-happened-with-the-ladies-in-sochi/



신고

Sochi Scandal (소치 스캔들)

Jesse Helms

July 22, 2014

Written by Jesse Helms, translated by 원더키디or


한글은 여기


Cinquanta's ISU


After Sochi Scandal, the ISU swiftly, as always whenever facing a judging scandal, moved to find a scapegoat.


The repertoire is the same old story, so predictable. A new set of judging rules or modification of the rules and so forth.


But they know. And we know too, and everybody knows it ain't scratch its tail.


No matter how the ISU changes the rules, they know how to manipulate because they are the one who made it.


Currently the ISU is dominated by Cinquanta line Pro-Russians who steered the ship in Sochi.


But let's be fair. It doesn't matter whether they are Russians or people who believe European hegemony.


What matters is whether or not we can free the sport from international politics or mad chauvinism so that the sport can be a sanctity where human endeavors for perfection plays out at its best.


The point is there isn't any mechanical judging device for figure skating. Figure skating is an artistic sport.


Remember, it's only human beings that appreciate the art.


Therefore, figure skating judging has to be done by human beings. That's the bottom line.


The two seem to share many things in common. Among them stood out Sochi Olympics

Source: Cinquanta and Putin


How to Free the Sport from Internaitonal Politics


Cinquanta's ISU has in the past boasted how the judging system is human error or corruption free.


But in Sochi, it was the ISU that turned out to be the most corrupt sport congregation in the world.


It does not really matter whether those pro-Russians judges or high ranking officials conspired together for what kind of political agendas.


The problem is even now they have no intention to make things right.


Granted,all human beings are fallible when it comes to national pride and its allegiance. We are all so incorrigibly warped within with our nationalism.


So, unless we strip all national ties in the sport competition, sport corruption especially in the figure skating remain there, always stink.


But that's why we can't stop here.


We can't stall because our innate flaw once failed us. When we compete in the sport, we don't represent our nations alone; we are representing human endeavor in the principle of the sport.


Especially, our pride and our virtue in excellence of athletic strife lie in our integrity, not winning by all means or a fabricated victory.


What the ISU needs is re-education.


Though embarrassing it seems, the ISU members are subject to this moral disciplinary actions.


Sport is a sport; it's not a political tool.


So long as figure skating remains as a sport, Sochi Olympics is the greatest shame to the ISU, to Russia and to all who cheered to that fraud.



##To vote, go to the original link of this article##


Your Views that Count

Who do you think is the most reponsible for Sochi Scandal?

  •  Ottavio Cinquanta
  •  The ISU as an organization
  •  Pro-Russian judges
  •  Putin
  •  Russian Figure Skating Federation
See results without voting


Your opinions

What is the best solution to Sochi Scandal?

  •  Removal of Cinquanta
  •  Reversal of Sochi result
  •  Boycott to all ISU events
  •  A new judging system
See results without voting



Sport or Nation?


Sochi Scandal is an example that shows why sports should be separated from politics.


Unfortunately our athletes have to compete under the banner of our nations in all sport events.


Now we need to prioritize things.



Your position

What is the most important in the sport competition?

  •  National prestige
  •  Ideal and fairness of the sport
  •  Winning
  •  Popularity
See results without voting




Dick Button's Speech on the ISU


https://www.youtube.com/watch?v=iMoRf-RPssQ



Your opinions that count

How much do you agree or disagree with Button's speech on the ISU?

  •  Yes, I can't agree more
  •  I agree largely
  •  I do not agree with him very much
  •  I totally disagree
See results without voting






친콴타의 ISU

              

소치스캔들 후에, ISU는, 저징 스캔들에 직면할 때마다 항상 그랬던 것처럼, 희생양을 찾는 쪽으로 이동했다. 이 레퍼토리는, 새로운 일이 전혀 아닌 (너무나도 예상가능한), 늘 똑같은 흔한 이야기이다. 새로운 세트의 저징 룰 또는 룰 개정 등등.

          

그러나 그들도 알고 우리도 안다. 그리고 ISU가 자신들의 꼬리도 긁지[할퀴어 다치게 하지] 않으리란 걸 모두가 안다. ISU가 룰을 어떻게 바꾸든, 그들이 그것을 만든 장본인이기 때문에, 그것을 어떻게 조작할지 그들은 안다.

            

현재 ISU는 소치에서 배를 조종했던 친(親)-러시아 인사들로 구성된 친콴타 라인의 지배를 받고 있다. 그러나 (우리) 공정하게 생각하자. 그들이 러시아인들인지 유럽의 헤게모니를 믿는 사람들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이 스포츠가 완벽을 향한 인간의 노력들이 최고의 상태에서 펼쳐지는 신성한 것이 될 수 있도록, 과연 우리가 이 스포츠를 국제 정치나 광신적 애국주의로부터 자유롭게 해줄 수 있는지이다.

      

요점은 피겨 스케이팅을 평가하기 위한 기계 장치는 전혀 없다는 것이다. 피겨 스케이팅은 예술 스포츠이다. 기억하라, 예술을 평가[이해]하는 것은 오직 인간뿐이다. 그러므로 피겨 스케이팅 판정은 오직 인간에 의해서만 이뤄져야 한다. 이것이 최종 결론[핵심]이다.


친콴타와 푸틴: 이 두 사람은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소치 올림픽은 그 중 하나다.

           

어떻게 하면 국제정치로부터 이 스포츠를 자유롭게 해줄 수 있을까

       

친콴타의 ISU는, 과거, 이 저징 시스템이 어떤 식으로 인간의 실수나 부패(의 소지)가 없는지 호언장담해왔다. 그러나 소치에서, ISU는 세상에서 가장 부패한 스포츠 조직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 친(親)-러시아 심판들이나 고위직 인사들이 어떤 종류의 정치적 어젠더들을 위해 공모를 했는지 아닌지는 실제로 중요하지 않다. (진짜) 문제는 심지어 지금조차도 그들이 상황을 바로잡을 의향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확실히, 국가적 자부심과 나라에 대한 충성에 관한 한 모든 인간이 잘못을 저지르기 쉽다. 우리 모두가 내셔널리즘 안에서 구제불능일 만큼 철저하게 뒤틀려 있다. 따라서 우리가 스포츠 경기에서 모든 국가적인 속박[연줄]을 벗어던지지 않는 한, 특히 피겨 스케이팅에서의 스포츠 비리는 여전히 그 자리에 남아 항상 악취를 풍길 것이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여기서 멈출 수 없다.

             

(내셔널리즘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우리의 본질적인 결함이 우리를 한 번 실망시켰기 때문에, 우리는 멈춰 있을 수 없다. 이 스포츠에서 우리가 경쟁할 때, 우리는 단지 우리의 국가만을 대표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이 스포츠의 원칙 속에서 인간의 노력을 대표한다. 특히, 우리의 자부심과 스포츠 경쟁의 우수함 속에 들어있는 우리의 미덕은, 온갖 수단을 총동원해 이기는 것이나 조작된 승리가 아니라, 우리의 정직함 안에서 찾을 수 있다.

             

ISU에게 필요한 것은 재교육(re-education)이다. 비록 그게 보기에 당혹스러울지라도, ISU 멤버들은 이러한 도의적인 징계처분을 받아야 한다. 스포츠는 스포츠일 뿐, 정치의 도구가 아니다.

               

피겨 스케이팅이 스포츠로 계속 남아 있는 한, 소치 올림픽은 ISU와 러시아, 그리고 그 사기극을 환호성을 지른 모든 자들에게 최대의 수치로 남을 것이다.


##투표에 참여하시려면, 기사 원문 페이지로 이동해 주세요##


[투표1] 누가 소치스캔들에 가장 책임이 크다고 생각하십니까

                     

○ 오타비오 친콴타 ISU 회장 

○ 조직으로서의 ISU (국제빙상연맹) 

○ 친러 심판들 

○ 푸틴 러시아 대통령

○ 러시아 피겨 스케이팅 연맹


[투표2] 소치스캔들의 최선의 해결 방안은 무엇인가? 

                   

○ 친콴타 추방

○ 소치 결과의 파기[뒤집기] 

○ 모든 ISU 대회 보이콧

○ 새로운 저징 시스템




스포츠가 먼저인가, 아니면 국가가 먼저인가?

        

소치스캔들은 어째서 스포츠가 정치와 분리되어야 하는지 보여주는 실례이다.

유감스럽게도, 우리의 선수들은 우리(각자)의 국기 아래 모든 시합에 출전한다.

이제 우리는 (무엇이 더 중요한지) 우선순위를 매길 필요가 있다.


[투표3] 스포츠 경기에서 무엇이 가장 중요한가?    

           

○ 국가 위신 (국위선양)

○ 이 스포츠의 이상과 공정함 

○ 이기는 것 

○ 인기

        


            

[영상] 딕 버튼의 2003년 세계빙상연맹(WSF) 연설

("닭장에서 여우를 몰아내야 한다"는 그 유명한 말이 포함된)


http://youtu.be/iMoRf-RPssQ 

                

[투표4] ISU에 대한 딕 버튼의 연설에 얼마나 동의 또는 반대하십니까? 

    

○ 이보다 더 동의할 순 없을 정도로 동의한다. 

○ 대부분 동의한다.

○ 별로 많이 동의하지 않는다.

○ 완전히 반대한다.



http://jessehelms.hubpages.com/hub/Sochi-Scandal

신고

Figure Skating: Leadership Crisis (피겨 스케이팅: 리더십 위기)

Jesse Helms

June 29, 2014

Yahoo Contributor Network

Written by Jesse Helms, translated by 원더키디or


한글은 여기


Recently the ISU congress rejected a proposal, to many peoples disappointment, of abolishment of judge's anonymity.


The latest action by the ISU is considered as a total disregard of the international outrage to its corruption, only demonstrating how the ISU as a sport organization was isolated, within its own old feudalism, from the rest of figure skating world.


But even if the ISU had accepted the proposal, it wouldn't have amounted to much. It wouldn't change the direction of the ISU and its dictatorship turning a deaf ear to the voice of figure skating communities.


It wouldn't matter whether the ISU voted in favor of abolishment of judges' anonymity or against it, unless the entire leadership was replaced. In fact, under 6.0 system, judges used to openly commit fraud. Judging scandal was a perennial companion to the sport. Never has the sport been free from one scandal or another.


Two things make Sochi Olympics unique. First, it was the ISU leadership that was reponsible for the fraud. Second, it was premeditated and systematically devised for a group of judges in Sochi to destroy the judging system itself by inventing bogus GOE and bogus PCS.


In 2013 through 2014, the ISU developed a scheme in which they shamelessly advocated Julia Lipnitskaia by dumping the established COP system to the sea of arbitrarism. Based on that set-up, they tried to sell skaters of their choice.


For the ISU it was a foolproof, because the whole show had been on through the Grand Prix. So they thought they could get away with Sochi showdown. But it didn't cut. It only shows how their plot was based on quicksand.


That whole script seems good enough to make everything look legitimate but casting the washed-up actors in a show from pro-Soviet judges' sabotage of old time may not.


Despite numerous scandals in the past, the sport itself has been resilient, thriving due to its idiosyncratic affinity to art. Figure skating dramatically evolved thanks to great skaters whose vision presaged the future and their timeless contribution paved the way of the sport and ultimately decided the sport as we know it today.


What sets Sochi Scandal apart from other scandals is the ISU leadership's involvement and its systematic deception. In the past, when the international politics played dirty , it was an individual judge or judges that were politically motivated.


Of course, judges involved in Sochi are too politically oriented in that they are like minded with an agenda that Russian should rule the ladies figure skating in post Kim, but under the COP system well established in Kim's tenure, their favorites were lacking of the kind of quality that the point number they earned should have reflected, that which viewers and spectators were accustomed to.


The future of figure skating looks bleak, not because the ISU didn't sanction the proposal intended for judging accountability but because the ISU shows no sign of self-reformation as long as Ottavio Cinquanta remains in his seat.


Sochi Scandal unequivocally deprived the sport of its most needed standards that could keep skaters up in their endeavor to excel. Unless we see another star rise to revive the sport from a state of coma, it is difficult to tell what will become of the sport in the years to come.





최근에 ISU총회에서, 많은 사람들한테는 실망스럽게도, 심판익명제 폐지 안건이 기각되었다. ISU의 이 가장 최근 행동은 ISU의 타락에 대한 국제적인 격분을 철저히 무시한 것으로 여겨지며, 스포츠 통치 조직으로서의 ISU가, 그것의 오래된 봉건제도 속에 갇힌 채로, 어떤 식으로 피겨 스케이팅 월드의 나머지로부터 유리되어 있는지 보여줄 뿐이다.

           

그러나 설령 ISU가 이 제안을 수용했다고 하더라도, 대단히 달라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심판익명제 폐지만으론) ISU의 방향과 피겨 스케이팅 커뮤니티의 목소리에 조금도 귀를 기울이지 않는 독재정권을 바꾸지 못할 것이다.

               

전체 리더십이 교체되지 않는 한, ISU가 심판익명제의 폐지에 찬성표를 던졌든 반대표를 던졌든 그것은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사실, 6.0점제 下에서, 심판들은 공공연히 드러내놓고 사기를 저지르곤 했다. 이 스포츠에서 판정 스캔들은 끊임없이 반복되는 영원한 동반자였다. 단 한 번도 이 종목이 스캔들로부터 자유로웠던 적이 없었다.

        

(그럼에도 스캔들 면에서) 소치 올림픽을 유례없는 특별한 것으로 만드는 것은 두 가지이다. 첫째, ISU 지도부가 이 사기극에 책임이 있다. 둘째, 소치의 심판 무리들이 믿을 수 없는 가짜 GOE와 가짜 PCS를 날조해냄으로써 저징 시스템 자체를 파괴하기 위해 이 사기극이 사전에 계획적으로 준비되었으며 체계적으로 추진되었다.

            

2013년부터 2014년까지, ISU는 현행 COP 채점제를 자의성의 바다로 내던져버림으로써 뻔뻔스러울 정도로 율리아 리프니츠카야를 (대놓고) 지지하는 음모를 발전시켜 나갔다. 그 계획에 기초해, 그들은 자신들이 간택한 스케이터들을 선전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 전체 쇼가 그랑프리 시리즈 내내 펼쳐졌기 때문에, ISU에게 그 일은 누워서 떡먹기였다. 그런 식으로 그들은 자신들이 소치에서의 최종 대결을 피해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 방법은 먹히지 않았다. 그것은 오직 그들의 음모가 어떤 식으로 유동적이고 불안정한 상황을 기반으로 하고 있었는지 보여줄 뿐이다.

              

그 전체 시나리오는 모든 것을 적법하게 보이도록 만들 만큼 충분히 그럴싸해 보이지만, 그 옛날 친(親)-소비에트 심판들의 사보타주 방해공작에 등장했던 한물간 배우들을 쇼에 캐스팅한 것은 그렇지 않을지도 (별로 좋아 보이지 않을지도) 모른다.

              

과거의 수많은 스캔들들에도 불구하고, 이 스포츠 자체는 끈질긴 생명력을 자랑하며 (스캔들로부터) 곧 회복했고, 이 종목 특유의 예술과의 밀접한 관련성 덕분에 번창했다. 미래를 예언하는 비전을 가진 위대한 스케이터들 덕분에 피겨 스케이팅은 드라마틱하게 진화했으며, 그들의 시대를 초월한 공헌이 이 종목의 길을 닦아 궁극적으로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같은 모습으로 이 스포츠를 결정지었다.

             

소치스캔들이 다른 스캔들들과 다른 점은 ISU 지도부가 연루되었다는 것과 ISU 지도부의 조직적인 사기라는 점이다. 국제정치가 지저분하게 굴었던 과거 시절에, 정치적인 동기에 의해 움직인 것은 일개 심판 또는 (몇 명의) 심판들이었다.

            

물론, 소치에 연루된 심판들은, 러시아인들이 포스트-김연아 시대의 여자 피겨 스케이팅을 지배해야 한다는 어젠다와 그들이 마음이 잘 통한다는 점에서, 너무나도 정치 지향적이다. 그러나 김연아의 장기집권 속에 잘 확립된 현행 COP 채점제 下에서, 그들이 총애하는 선수들은 정작 그들이 획득한 점수가 반영했어야 하는 종류의 퀄리티가 결여되어 있었는데, 시청자와 관중들은 (김연아로 인해 그런 퀄리티에) 익숙해져 있는 상황이었다.

        

판정의 책임성을 위한 안건을 ISU가 비준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오타비오 친콴타가 그의 자리에 여전히 있는 한 ISU가 자기개혁의 어떤 신호도 보이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피겨 스케이팅의 미래는 암울해 보인다.

              

소치스캔들은 탁월해지기 위한 스케이터들의 노력 속에서 스케이터들이 계속 향상하게 할 수 있는 이 스포츠에 가장 필요한 기준들을 이 종목에서 앗아가버렸다. 코마 상태로부터 이 종목을 소생시켜줄(revive the sport from a state of coma) 또 다른 스타가 부상하는 걸 우리가 보게 되지 않는 한, 앞으로 이 종목이 어떻게 될지 말하기는 어렵다.



http://voices.yahoo.com/figure-skating-leadership-crisis-12711519.html?cat=9

신고

In figure skating, same old, same old (피겨 스케이팅에서는 늘 똑같다)

Others

June 23, 2014

Chicago Tribune

Written by Philip Hersh, translated by 원더키디


한글은 여기


Skating officials embraced conflict of interest by saying there was nothing wrong with this picture of Russian judge 

Alla Shekhovtseva hugging Russian gold medalist Adelina Sotnikova. (SBS Television)


After two weeks out of the country, in a place where it was easier to escape because Internet access was (delightfully) spotty, it’s time to weigh in about a couple things that happened during the time away.


Today, figure skating.  Tomorrow, Olympic bid city selection.


As predicted, almost nothing of consequence in the big picture happened at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s biennial congress, as figure skating’s old guard voted to stay the course toward making their once-popular sport insignificant.


Despite calls from many respected members of the figure skating community for him to resign, Ottavio Cinquanta remains ISU president for two more years, unless he can orchestrate another maneuver to extend his term again even though he already has hit the age limit, 75.  The congress thankfully rejected a proposal to raise its office holders and officials’ maximum age.


Anonymous judging, a key part of Cinquanta’s checkered legacy in 22 years as ISU boss, stays for senior-level events, even though a majority (a reported 30-24, with two abstentions) voted to scrap it.  A two-thirds majority, or eight more yeas, was needed to pass it.


Stunningly, South Korea was among those to support anonymity, preferring renewed subservience to The Great Leader Cinquanta after its failed protest of the women’s result at the 2014 Olympics.  (The word kowtow apparently translates well to Korean.)


The ISU gave that South Korean complaint the back of its hand, dismissing it on a technicality.  It also said it was perfectly OK to have judges with monstrous conflicts of interest, including being the spouse of a top national federation official, and OK for the same judges to be hugging skaters they just judged, as Russia’s Alla Shekhovtseva (the spouse in question) did minutes after Russia’s Adelina Sotnikova won the gold medal in a controversial decision over South Korea’s Yuna Kim.


The ISU decision on Shekhovtseva said:  “The Alleged Offender did not deliberately or negligently breach the rules; she responded reflexively when the skater raised her arms for an embrace.”


You can’t make this stuff up.


Relentlessly determined to make every effort to reduce figure skating’s TV attractiveness, the sport’s pooh-bahs rejected the idea to have the free skate run in exact reverse order of the short program finish.  Why would you want to add excitement by having the leader go last?


The idea of cutting 30 seconds from the pairs and men’s free skates so they would be the sane length (four minutes) in all four disciplines was surprisingly rejected.  After all, who wouldn’t want to see 30 seconds more of the slop with which all a handful of top pairs fill out their programs?


Dead Sport Skating.





피겨스케이팅 관계자들은 러시아 심판 알라 셰코브체바가 러시아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를 끌어안는 

이 사진에 문제가 없다고 말함으로써, 이해관계 상충의 문제를 무마했다. (SBS)


이 나라 밖에서, 인터넷 액세스가 고르지 못한 바람에 (시끄러운 속세의 사건·사고들로부터) 벗어나기가 오히려 더 쉬었던 장소에서 2주일을 보낸 뒤, 이제 그 시간 동안 일어난 두어 가지 일들에 대해 생각해볼 때가 되었다.


오늘은 피겨 스케이팅. 내일은 올림픽 유치 도시 선정.


예상했던 대로, 피겨 스케이팅의 늙은 호위병들이 한때 인기를 누렸던 그들의 스포츠를 하찮은 것으로 만드는 방향의 코스를 그대로 유지하는 쪽에 표를 던지면서, 큰 그림에서 볼 때,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의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총회에서 중요한 일은 거의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았다.


피겨 스케이팅 커뮤니티의 많은 존경받는 멤버들로부터의 사임 요구에도 불구하고, 오바티오 친콴타가 2년 더 ISU 회장으로 남는다. 비록 연령 제한선인 75세를 그가 이미 넘어섰지만 그의 임기를 또 다시 연장하기 위한 또 다른 술책을 그가 교묘하게 획책할 수 없는 한은 (임기가 2년 남았다).


고맙게도, 총회는 ISU 임원들의 최대 연령을 상향 조정하자는 안건을 기각시켰다.


친콴타가 ISU의 보스로서 보낸 22년의 명암이 교차하는 유산의 핵심 부분인 심판 익명제는, (보도된 바에 따르면, 폐지 찬성 30 vs. 폐지 반대 24, 기권 2로) 비록 과반수가 그것을 폐지하는 쪽에 표를 던졌음에도, 시니어-레벨 대회들에서 여전히 존속하게 되었다. 이 안건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3분의 2 과반수의 득표가, 즉 8표가 더 필요했다.


아연실색하게도, 한국이 익명제를 지지하는 쪽에 속해 있었는데, 2014 올림픽 여자 싱글 스케이팅 결과에 대한 이의 제기가 실패한 뒤 위대한 지도자 친콴타에게 새로이 복종하는 길을 차라리 취했다. kowtow(비굴하게 아부하다)라는 단어가 확실히 한국어로 번역하기가 (더) 쉽다. (NOTE: 한국 빙연이 총회에서 반대표를 던진 것은 복종보다는 비굴하게 아첨한 것에 더 가깝다.)


ISU는 한국의 제소를 깔보았고, 절차상의 문제에 따라 이를 기각했다. ISU는 또한 특정 국가 연맹의 최고인사의 배우자를 포함해 극악무도한 이해의 충돌이 걸린 심판을 쓰는 것이 완벽하게 괜찮다는 말도 했으며,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한국의 김연아를 누른 논란을 불러온 결정 속에서 금메달을 딴 직후 몇 분 뒤에 문제의 배우자인 러시아의 알라 셰호프체바가 그랬던 것처럼, (이해의 충돌이 걸린) 동일한 심판들이 자신들이 방금 전 판정을 한 스케이터들과 포옹을 해도 괜찮다고 했다.


셰호프체바에 관한 ISU의 결정문에 적혀있기를: "위반 혐의가 주장된 피고는 의도적으로든 부주의에 의한 태만이든 룰을 위반하지 않았다; 스케이터가 포옹을 위해 (먼저) 팔을 들어올렸을 때 그녀는 반사적으로 반응한 것이다."


당신은 이렇게 꾸며낼래도 꾸며낼 수 없다 (살다 살다 별꼴을 다 본다).


피겨 스케이팅의 TV 매력(시청률; 상품성)을 감소시키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 위해 가차없는 결단을 내린 이 스포츠의 거물들은 쇼트 프로그램 순위와 정확히 역순으로 프리 스케이트 경기에 출전하게 하자는 아이디어는 기각시켜버렸다. 여러분이 선두가 마지막에 출전하게 함으로써 흥분을 배가시키기를 원한 이유가 무엇 때문인가?

피겨 스케이팅의 4개 부분 모두에서 프리 스케이팅/댄스 시간 길이가 똑같아지도록 페어와 남자 프리 스케이트를 30초 단축시키자는 아이디어는 놀랍게도 기각되었다. 결국, 한줌의 톱 페어 스케이터들만이 그들의 프로그램들을 꽉꽉 채울 뿐인 엉망진창을 30초 더 보기를 누가 원하지 않겠는가? (NOTE: 피겨 스케이팅의 인기를 되찾기 위해 TV 중계와 시청률에 사활을 걸고 있는 북미쪽의 시각에서, 중계권 계약의 이니셔티브를 쥐고 있는 방송국들의 요구에 맞춘 의제들이 이번 총회에서 모두 기각된 점을 지적)

죽은 스포츠 피겨 스케이팅.


http://www.chicagotribune.com/sports/chi-in-figure-skating-same-old-same-old-20140623-column.html

신고

ДА, БЛИН, DUBLIN... (오냐, 망할, 더블린...)

Others

June, 2014

Written by Arthur Werner, translated by 원더키디


한글은 여기



ирландском городе Дублин закончился очередной конгресс Международного союза конькобежцев, ISU. Поскольку выборный конгресс, на котором Оттавио Чинкуанту, с его на сегодняшний день двадцатилетним стажем могильщика фигурного катания, должны наконец-то пересадить из президентского кресла на приставной стульчик почётного члена, состоится только через два года, об этом sitting’e можно было бы и не писать.


Если бы не одна тема, которая могла стать „Бомбой для Председателя“. После глобального скандала с оценками судей в женском одиночном катании на Олимпутинских Играх в Сочи, вызвавшего тайфуны негодования и двухмиллионный протест ценителей этого вида спорта, федерация фигурного катания США выдвинула на конгресс вопрос о снятии анонимности с судей ISU и с выставляемых ими оценок. 


Казалось, что после того, как Алла Шеховцова якобы не справилась с охватившим её восторгом и прямо из судейского кресла кинулась на шею Аделине Сотниковой под пристальными взорами миллионов телезрителей, она самолично отменила принцип анонимности. И, хотя наноспектакль Шеховцовой (показать urbi et orbi, кому конкретно обязана фигуристка золотой медалью) был рассчитан исключительно на зрителя в Президентской ложе, откуда должны были посыпаться медали, деньги и прочие блага, к намерению USFSA тут же присоединилась и Федерация фигурного катания России. Чем немало удивила американских журналистов, считающихся ведущими в мире фигурного катания. 


При двух таких „китах“ резолюция, казалось, уже принята, осталось за неё только проголосовать. Но, тем не менее, она не прошла, так как за сохранение полной анонимности п(р)одали свои голоса федерации Азербайджана, Беларуси, Грузии, Латвии, Литвы, Польши, Словакии, Эстонии, Австрии, Германии, Швеции, Финляндии, обеих (!) Корей и т.д.


Можно ли считать, что бывшие республики СССР, за исключением проголосовавших за отмену Армении и Украины, пошли против воли Большого Брата Писеева и Большой Сестры Шеховцовой? Учитывая, что в мае „горькая парочка“ собирала в Одинцове высоких гостей из бывших стран Восточной Европы на разговор за закрытыми дверями, вряд ли. Несмотря на то, что участники встречи и заверяют, что их ни о чём не просили и ничего не предлагали, скорее, можно предположить, что как раз тогда и была объявлена тактика июньского голосования, при которой предложение федераций США и России будет провалено именно этими голосами. Что и произошло. А серые хищные российские "сторонники" отмены анонимности, за счёт которой они десятилетиями ковали победу своих спортсменов, стали белыми и пушистыми вегетарианцами. Как их Великий Вождь Племени в украинском конфликте.


Разумеется, у не очень искушённого читателя может возникнуть вопрос: с чего вдруг инструкциям ФФККР подчинились федерации Азербайджана, Беларуси, Латвии, Литвы, Эстонии? Ответ прост: они, как своего рода единоутробные сёстры, до сих пор зависят от Mother Russia. Оттуда берут спортсменов, туда посылают своих, да и все тренеры этих, да и многих других, стран учились мастерству в Советском Союзе, за который когда-то выступали на разных уровнях.


Поэтому иные президенты тамошних федерации всерьёз поверили сладкоголосой Русалке, что раскрытие имён и фамилий повредит имиджу их судей. Бедняги просто не знают, что списки судей от каждой федерации публикуются на сайте ISU и доступны любому, кто найдёт дорогу на этот открытый сайт. Судя по их поведению, лапша на ушах остаётся любимым национальным блюдом некоторых бывших республик СССР.


НЕ РАССТАНУСЬ С ПРЕЗИДЕНСТВОМ, БУДУ ВЕЧНО МОЛОДЫМ !


Но сюрпризы конгресса этим голосованием не закончились. Оттавио Чинкуанта настолько привык руководить всемирной организацией, что никоим образом не хочет вернуться в когда-то привычный ему мир миланского бизнеса. Может быть, потому, что за двадцать лет международных тусовок он разучился ежедневно ходить на службу и зарабатывать деньги ежедневным трудом (до избрания президентом ISU Чинкуанта служил далеко не главным менеджером итальянского филиала германской нефтяной компании). 


Да и честолюбивые планы Дона Фигурлеоне - стать президентом Международного Олимпийского Комитета после Жака Рогге, вдребезги разбились о швейцарский камень. Поэтому Чинкуанта, и без того буквально изнасиловавший Совет и Конгресс требованиями о повышении возрастного лимита, в Дублине попытался, как когда-то молодой Володя Ульянов, пойти другим путём. Его верная вассалка, сербка Убавка Кутинович, внесла предложение вообще отменить возрастной лимит (и таким путём сделать Чинкуанту пожизненным президентом). 


Это предложение приклеилось к поданным федерациями Беларуси и России, потребовавшими увеличить возраст для рефери, судей и технических контролёров до 75 лет (иначе, например, председатель техкома ISU по фигурному катанию, champsmaker Александр Лакерник, должен будет уйти в отставку немедленно после чемпионата Европы 2015 года). Как и следовало ожидать, предложение Убавки не прошло, и она (женщина тоже пенсионного возраста), объявила, что обратится с жалобой в Европейский Союз, в котором якобы ограничения по максимальному возрасту являются дискриминацией личности. Чинкуанта немедленно ухватился за это объявление верной сербки, пообещал сверить правила ISU с правилами ЕС и, по возможности, немедленно заставить Совет ISU внести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е изменения. Видимо, кампания Кутинович-Чинкуанты до сих пор принимает членов ISU за дебилов, пытаясь втереть им ложную истину о том, что-де раз главная контора МСК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а в Европе, она обязана жить по европейским правилам. Понятно, что ISU, в состав которого входят федерации из стран всех континентов, подлежит юрисдикции, в первую очередь, МОК и организации, которая раньше называлась ГАИСФ. И попытка властолюбца удержаться у власти таким путём приведёт к расколу ISU. Азия, Америка, Австралия и Африка легко обойдутся и без Европы, ведь все деньги на содержание Международного союза конькобежцев идут оттуда. А европейские спортсмены и оставшиеся в Европе тренеры очень быстро переедут туда, где есть спортсмены, условия работы и соревнования.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의 예정되었던 총회가 얼마 전 더블린에서 열렸다. 그의 재임기간 20년 동안 피겨 스케이팅을 매장시킨 친콴타가 그의 집행권한이 있는 팔걸이의자에서 명예 회원이라는 딱딱한 의자로 옮겨가게 될 ISU 회장 선거가 실시되는 총회는 2년 뒤에나 가능할 것이다. 따라서 이번 총회를 다룰 만한 이유들이 거의 없었다.

한 가지 주제만 빼고, 그건 아마도 "회장에게 주는 폭탄"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소치 올림픽 여자 싱글 스케이팅에서 심판들에 의해 정해진 점수들로 인한 전 세계적인 규모의 스캔들은 분노의 태풍들과 2백만의 팬들의 항의의 결과로 이어졌다. 이 스캔들이 터진 후에, 미국 피겨 스케이팅 협회(미국 빙연 USFSA)는 ISU 심판들과 그들의 점수에 대한 익명성을 제거하자는 조항을 총회 의제로 제안했다.

알라 셰호프체바가 그녀의 흥분을 자제하지 못하고, 수백만 명의 시청자들이 주의 깊게 보는 바로 눈앞에서, 심판석의 의자에서 곧 바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목으로 떨어진 직후만 해도, 그녀 스스로 익명제 룰을 무효화시킨 것처럼 보였다. 그리고 그 스케이터에게 금메달을 주는 호의를 누가 얻어다 준 것인지 세계 만방에 보이기 위한 셰호프체바에 의한 이런 깨알 같은 나노-쇼(nano-show)는 러시아 대통령 휴게실에 있던 오직 1명의 시청자를 위해 기획된 것이었다. 왜냐하면 그가 메달과 돈, 그리고 다른 혜택들을 주기로 되어 있는 사람이었으니까. (그런데) 러시아 피겨 스케이팅 연맹이 미국 빙연의 항의에 동참했다.

이 행동은 많은 미국 저널리스트들을, 심지어 피겨 스케이팅의 유명한 선도적인 전문가들까지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두 강국이 (심판익명제 폐지 요구의) 기둥을 지탱하니 이 결의는 이미 승인된 거나 마찬가지이고 기술적으로 표결에 부쳐 통과시키는 일만 유일하게 남은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렇게 되지 않았다. 아제르바이잔과 벨라루스, 조지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에스토니아, 오스트리아, 독일, 스웨덴, 핀란드, 한국, 북한 등등이 심판익명제를 유지하자는 쪽을 지지했기 때문에, 이 결의는 기각되었다.

이 결의(익명제 폐지)에 찬성표를 던진 아르메니아와 우크라이나를 제외하고 구 소련에 속했던 국가들 전부가 빅브라더 피제프와 빅시스터 셰호프체바의 의지와는 반대되는 반역을 저지르기로 결정내렸다고 믿어야 하는가? 이 "스윗 커플" 피제프 & 셰호프체바가 닫힌 문 뒤에서(밀실에서) 밀담을 나누기 위해 구소련 국가들에서 온 고위 인사 귀빈들과 지난 5월 모스크바 옆에 위치한 오딘초보에서 만났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우리는 믿어선 안 된다.

비록 그 회담의 참가자 전원은 그와 같은 어떤 것도 요청되지 않았고 제안되지도 않았다고 맹세하지만, 6월 표결을 조작하기 위한 작전이 참가자들에게 설명된 때가 바로 그때였을 거라고 우리가 추측해도 무방할 것이다. 결국 미국 빙연과 러시아 빙연이 지지한 이(심판 익명제 폐지) 결의는 구소련 국가들의 반대 때문에 실패했다. 그리고 이 사전에 짜맞춘 작전이 효과가 있었다.

확실히, 정기독자라면 한 가지 의문을 제기할 수도 있다: 어째서 난데 없이 아제르바이잔과 벨라루스, 조지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의 연맹들이 러시아 빙연의 지시에 복종하기로 돌연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인가?

답은 간단하다. 여섯 명의 쌍둥이 자매들처럼 이 공화국들은 여전히 마더 러시아에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곳으로부터 선수를 수입하고 그들의 선수를 그곳에 보내기도 하고, 이 나라들과 다른 많은 나라들의 모든 코치들이 다양한 레벨에서 그들이 대변한 소비에트 연방의 전문성을 공부하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연맹들의 일부 회장들은 (그들 연맹의) 심판들의 이름을 드러내는 것이 그들의 평판에 손상을 가할 것이라는 "달콤한 목소리의 인어"의 말을 진지하게 믿었다. (NOTE: 달콤한 목소리로 뱃사람을 홀린 뒤 잡아먹는다는 인어 사이렌의 전설에 빗댄 것임. 구소련 블럭 연맹의 선수/심판/빙연 임원의 상당수가 러시아식 이름을 가진 러시아계이기 때문에 그것이 드러나면 좋지 않다는 러시아 측의 말에 구소련 블럭 빙연 회장들이 현혹되었다는 말.)

이 나이브한 회장들은 각 연맹의 심판 명단이 ISU 웹사이트에 공개되어 있고, 누구든 이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는 걸 단지 모를 뿐이다. 그들의 행위를 고려할 때, 속아 넘어가 이용당하는 것이 지금도 여전히 일부 구소련 공화국들의 오래된 습관이다.

그러나 조작된 투표에 관한 이 에피소드가 이번 총회의 유일한 서프라이즈는 아니다. 오타비오 친콴타는 국제기구를 이끄는 데 너무 익숙해져서, 어떤 상황 아래서도 그는 한때 밀라노에서 그가 종사했던 전통적인 직업 세계로 돌아가기를 원치 않는다 (그가 ISU 회장에 선출되기 전까지, 그는 독일의 한 오일 컴퍼니의 작은 매니저였다).

그리고 자크 로게의 뒤를 이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회장이 되겠다던 "돈 피겨레오네(친콴타)"의 야심찬 계획은 "Swiss stone" 위로 완벽하게 추락하고 말았다. (NOTE: 마피아를 소재로 한 영화 "대부"의 돈 꼴레오네를 빗댄 표현, 즉 친콴타는 피겨 마피아의 대부)  

이것이 바로 친콴타가, 이사회와 총회를 통해 연령 제한선을 끌어올리려고 줄기차게 밀어붙이는 한편으로, 더블린에서 또 다른 전략을 시도하기로 결정내린 이유이다.

그의 충성스러운 세르비아 출신 부하인 (이번 총회에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대표로 참석한) 우바프카 쿠티노우가 (ISU 임원의) 모든 연령 제한을 폐지하자는 (그리고 그렇게 해서 친콴타를 종신 회장으로 만들기 위한) 안건을 제출했다. 이 새 제안에 레프리와 저지, 테크니컬 콘트롤러의 나이 제한을 75세로 상향 조정하자고 요구하는 벨라루스와 러시아 연맹의 안건들도 포함되었다. 이게 통과되지 않으면, 예를 들어, ISU의 피겨 스케이팅 기술위원회 의장이자 "챔피언 메이커 (champsmaker)"인 알렉산더 라커닉은 (1945년 2월 12일 생이므로) 2015년 유럽 선수권대회 직후 은퇴해야 할 것이다. 예상했던 대로, 우바프카가 제출한 안건은 통과되지 않았으며, 은퇴 연령에 가까운 나이의 이 여성은 EU에 항소를 제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EU는 최대 연령에 기초한 제약들을 차별로 규정한다. (NOTE: 이게 중요한데요. 친콴타의 연령 제한 철폐 요구 뒤에는 생명연장을 노리는 알렉산더 라커닉도 또한 숨어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전면에서 나서서 움직이는 대신 하수인인 우바프카를 내세워 집권 연장을 꾀하고 있습니다. 제발 2016년부터는 친콴타와 라커닉 둘 다 피겨 월드에서 완전히 사라져버리면 좋겠는데 말이죠.)

친콴타는 충성스러운 세르비아인의 이 제안에 즉각 흥미를 나타냈으며 ISU룰이 EU 법을 준수하는지 확인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만약 가능하다면, ISU 이사회로하여금 그에 상응하는 변경 조치들을 마련하도록 강제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마, 쿠티노우-친콴타 패거리는 아직까지도 ISU 멤버들을 무능하다고 여기면서, ISU의 본부 사무실이 유럽에 등록되어 있다면 ISU가 유럽의 법을 따라야 한다고 그릇된 사실을 그들에게 팔아먹으려고 애쓰고 있는지도 모른다.

분명히 말하지만, 모든 대륙 모든 나라들의 연맹들을 포괄하는 ISU는 1차적으로 IOC와 초기에 GAISF(국제경기연맹연합)이라고 불렸던 조직의 지배를 받는다. 그리고 이런 식으로 권력을 유지하려는 강탈자의 시도는 ISU를 파탄으로 이끌 것이다! 아시아와 미국, 오스트레일리아, 아프리카는 유럽 없이도 쉽게 잘 해낼 수 있다. 왜냐하면 ISU에 자금을 제공하는 모든 돈이 그곳들로부터 나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여전히 유럽에 남아있던 유럽의 선수들과 코치들은 선수들과 일할 수 있는 환경, 시합들을 제공해주는 새로운 곳으로 재빨리 옮겨갈 것이다.


http://www.wer-art.com/news/272.html


신고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 Total : 6,853
  • Today : 1
  • Yesterday :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