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ISU, Cinquanta to Answer for Sham in Sochi (소치의 엉터리 쇼에 ISU와 친콴타가 대답해야 할 시간)

Jack Gallagher

March 25, 2014

The Japan Times

Written by Jack Gallagher, Translated by 네순쫄으마


Making a point: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and Korean Skating Union took a stand against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ssuing a formal complaint that the judging of Yuna Kim on Feb. 20 'was unreasonable and unfair.' | REUTERS


Good news arrived on Friday with the announcement that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and Korean Skating Union will file a formal complaint about the judging in the women’s free skate at the Sochi Games last month which saw defending Olympic champion Yuna Kim robbed of a second gold medal.


The grievance will be lodged with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s disciplinary committee. The KOC and KSU said in a joint statement that the judging of Kim was “unreasonable and unfair” on Feb. 20.


Beautiful. Absolutely beautiful.


No doubt the ISU and the IOC thought the controversy over the outrageous decision to give the gold to Russia’s Adelina Sotnikova would die down.


I’m afraid not.


ISU rules allow for complaints to the disciplinary committee within 60 days of the competition in question.


“By making it official that the judging was unfair,” the statement read, “KOC and KSU will do our best to prevent any unfair incidents to Korean athletes in the international skating and sports world.”


Bravo.


Kim’s agency, All That Sports, issued a statement the same day in which the star said, “I respect the decision (to file the complaint) and humbly accept its purpose.”


In a move that displayed both wisdom and tact, the KOC and KSU studied the rules at length with the assistance of legal counsel and noted the presence of judges Alla Shekhovtseva and Yuri Balkov as violations of the IOC’s Code of Ethics.


In addition to citing Shekhovtseva and Balkov by name, the complaint also referred to “suspicions of bias by other judges.”


Shekhovtseva is Russian. She is the wife of Valentin Piseev, the former president of the Russian Figure Skating Federation and its current general director.


Shekhovtseva added insult to injury for Kim by being seen hugging Sotnikova shortly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South Korean’s scores.


So much for the illusion of impartiality.


Balkov is from the Ukraine. He was suspended for one year for being part of an attempt to fix the ice dancing competition at the 1998 Nagano Games. The fact that he was in a position to be judging at the Olympics again is a complete disgrace.


Following the judging scandal in pairs at the 2002 Salt Lake City Games, the ISU changed its rules in 2005, but as the result in Sochi illustrated the opportunity for bias is still a clear and present danger.


With four judges from former Eastern bloc countries on the nine-member panel for the free skate, the chance to influence the outcome was obvious. That a Russian was also head of the technical panel — which decides scoring on jumps, spins and step sequences — that evening only compounded matters.


The result was so over the top that it was farcical. Sotnikova, who had never even won a Grand Prix event, much less medaled at a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 as a senior, beat Kim by five points in the free skate.


Even more ridiculous is that Sotnikova’s score in the free skate was the second highest in history, behind only Kim’s at the 2010 Vancouver Games.


It was a complete joke.


The New York Times tried to quickly frame the narrative by using the opinion of a single skating coach in a story entitled “How Sotnikova Beat Kim, Move By Move,” but further analysis by experts have shown the piece to be flawed.


Just to put the score Sotnikova received in the free skate (149.95) into context, consider that it was more than 18 points better than her previous career high (131.63) recorded in January.


That is some improvement, isn’t it?


Almost hard to believe.


You got that right.


What I will never forget is the courage that Kim displayed that night in Sochi. She no doubt sensed that the fix was in before she took the ice, but she never even blinked as she went through her routine knowing the majority of the crowd was rooting against her.


It was a display of heart and fortitude by a true champion. A legend in the sport.


More than two million people signed a change.org petition in the following days asking for the result to be overturned and 92 percent of those in an ESPN poll believed Kim was the winner.


There is little likelihood that the result will be reversed and Kim awarded the gold she rightfully deserved, but the greater issue is the future of the sport. If the kind of nonsense we saw in Sochi continues, the damage is going to be irreparable.


This is why the KOC and KSU are to be saluted for pointing out the hypocrisy of what happened to Kim. Like many, they don’t want to see it happen again.


The 75-year-old Ottavio Cinquanta, a former speed skater who has lorded over the ISU for 20 years, has clearly overstayed his welcome. His tenure reminds some of that of late IOC chief Juan Antonio Samaranch, with transparency lacking and conflict of interests exponential.


So clueless is Cinquanta, that when contacted by the Chicago Tribune’s Phil Hersh the day after the women’s free skate in Sochi, the Italian claimed to be unaware that there was a controversy.


When Hersh asked for a legitimate explanation of how the scores could have come out the way they did, Cinquanta’s answer was priceless.


“I’ll get back to you tomorrow,” he told Hersh.


Good grief.


When Hersh called to Cinquanta’s attention the presence of Balkov on the judging panel, the ISU boss had a handy excuse. He blamed the Ukrainian Skating Federation.


As if that wasn’t enough, Cinquanta referred to Balkov’s fix attempt in Nagano “a minor violation.”


And you wonder why some people have trouble taking figure skating seriously.


It has been more than 40 years now since a former figure skater was in charge of the ISU, but it is high time that it happened.


Cinquanta announced last October that he would step down in 2016, but it is quite clear that the organization desperately needs new leadership now.


It seems to me that the worlds would be as good a place as any for Cinquanta to take responsibility for what happened in Sochi and stand down with immediate effect.


Don’t hold your breath waiting for it to happen.





지난 금요일 (3월 21일) 좋은 소식이 있었다. 지난 달, 다시한번 올림픽 챔피언에 도전했던 김연아의 두번째 금메달을 도둑질해 간 소치 올림픽 여자 프리스케이팅의 판정에 대해 대한체육회(KOC)와 대한빙상경기연맹(KSU)이 정식 제소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제소 서류는 ISU 징계위원회에 보내질 것이다. KOC와 KSU는 공동성명에서, 2월 20일에 있었던 김연아 선수에 대한 판정이 

"불합리하고 불공정"했다고 말했다.


그렇지. 정말 훌륭하다. 


ISU와 IOC는 로씨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금메달을 쥐어준 터무니없는 결정에 대한 논란이 점차 수그러들 거라고 생각했던 모양인데,


유감이지만 그런 것 같지가 않다.


ISU 규정은 경기가 열린 지 60일 이내에 징계위원회에 제소하도록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KOC와 KSU는 공식성명에서, "판정이 불공정했음을 공식화함으로써, KOC와 KSU는 국제 스케이팅과 스포츠계에서 한국 선수들에게 어떠한 불공정한 일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라보.


김연아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는 같은 날 김연아의의 입장을 표명했다. "(제소 진행에 관한) 결정을 존중하고, 그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이것은 기지와 현명함을 보여주는 한 수로써, KOC와 KSU는 법률 고문의 도움을 받아 기나긴 규정들을 연구했고, 심판

알라 세코브체바(Alla Shekhovtseva)와 유리 발코브(Yuri Balkov)가 IOC의 윤리강령을 위반했다는 것을 지적했다. 


그들은 세코브체바와 발코브의 이름을 언급한 것과 더불어, "다른 심판들의 편파 판정에 대한 의혹"도 함께 제기하였다.


세코브체바는 로씨아인으로, 전직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의 회장이자 현 총괄이사인 발렌틴 피세브(Valentin Piseev)의 부인이다. 


설상가상으로, 김연아의 점수가 발표된 직후에 세코브체바가 소트니코바를 포옹하는 장면이 동영상에 찍히기도 했다. 


공정성에 대한 환상은 이젠 접어두자.


발코브는 우크라이나인이다. 그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에서 아이스댄스 경기 조작에 연루되어 1년 간 자격 정지를 당했었다. 

그가 올림픽에서 다시 심판석에 앉았다는 사실 자체가 망신이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때 발생했던 페어 경기 판정 스캔들 이후 2005년 ISU는 판정 관련 규정을 변경했다. 그러나 소치에서의 결과는 편파 판정을 내릴 기회가 여전히 명백히 현존하는 위험이라는 것을 보여주었다.


프리스케이팅을 판정한 9명의 심판 중, 4명이 구소련 국가 출신이었음을 볼 때, 판정 결과가 공정하지 않았을 가능성은 분명하다. 점프, 스핀, 스텝 시퀀스의 점수를 결정하는 테크니컬 패널의 수장도 역시 러시아인이었다는 사실은, 이 판정에 문제의 소지를 더해준다.


경기 결과는 정말 너무나 대단해서 웃음거리가 될 지경이었다. 그랑프리 대회에서 한번도 우승해 본 적도 없는, 하물며 시니어 데뷔 이후로는 주요 국제 대회에서 메달과는 거리가 멀었던 소트니코바가 프리스케이트팅서 김연아를 5점 차이로 이긴 거다.


더 웃기는 것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소트니코바가 받은 점수가 역사상 두번째로 높은 점수였다는 것이다. 김연아가 2010년 밴쿠버에서 세운 기록에 근접한 점수였다. 


이건 완전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뉴욕타임즈는 "어떻게 소트니코바가 김연아를 이겼나, 심층 분석"라는 제목의 기사에 한 스케이팅 코치의 의견을 이용해서 얼른 이야기를 짜맞추어 보려 했다. 그러나 여러 전문가들에 의한 추가 분석으로, 그 기사는 어설픈 불량 작품이었다는 게 드러났다.


프리스케이트에서 소트니코바가 받았던 점수(149.95)만 놓고 봐도, 1월에 그녀 자신이 기록했던 최고 점수(131.63)보다

18점 이상 더 높아졌다는 것을 생각해 보라.


흠 좀 나아졌군, 그렇지 않은가?


정말 믿기 힘들다.


당신이 지금 느끼는 감정이 맞다. 


나는 소치에서 그날 밤 김연아 선수가 보여준 용기를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다. 그녀는 얼음에 나서기 전부터 이미 편파 판정이 계획되어 있다는 것을 알아차렸음이 분명하다. 그러나 그녀는 눈 하나 깜빡이지 않았고, 자신의 연기를 해냈다. 대다수의 관중이 자신을 배척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으면서도 말이다.


진정한 챔피언의 마음가짐과 담대함의 표현이었다. 피겨스케이팅의 전설.


판정 결과 번복되기를 요청하는 change.org 청원에 며칠 만에 200만 명 이상이 서명했으며, ESPN 투표에서는 투표자의 92%가 우승자는 김연아였다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결과가 번복되어 김연아가 그녀가 마땅히 받았어야 할 금메달을 받게 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이 스포츠의 미래이다. 소치에서 우리가 보았던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계속 일어난다면, 이 상처는 절대 회복될 수 없다. 


그래서 이번에 KOC와 KSU가 김연아 선수에게 일어났던 위선을 지적한 것에 대해 박수를 보낸다. 사람들은 또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


20년 간 ISU 수장을 맡고 있는 전 스피드 스케이터, 75살의 친콴타는 너무 오래 그 자리에 있었다. 그의 재임기간은 투명성의

결여와 이해 상충이 극에 달했던, 지난 IOC 수장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Juan Antonio Samaranch)의 재임시절이 생각나게 한다.


소치의 여자 프리스케이팅 경기 바로 다음날, 시카고 트리뷴의 필 허쉬(Phil Hersh)가 연락했을 때, 친콴타는 이런 논란이 있었는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 이탈리아 사람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


허쉬가 어떻게 그런 식의 점수들이 나올 수 있었는지 타당한 설명을 해 줄 것을 요청하자, 친콴타는 대답이 정말 웃긴 대답을 했다.


"내가 내일 다시 전화드리리다."


맙소사.


허쉬가 친콴타에게 심판진의 발코브가 심판석에 앉았다는 것을 지적했을 때, ISU의 보스는 편리한 변명을 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스케이팅 연맹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고도 충분치 않았는지, 친콴타는 나가노에서 있었던 발코브의 판정 조작 시도를 "사소한 위반"이라고 했다.


당신은 왜 어떤 사람들은 피겨스케이팅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질 못하는지 의아할지도 모르겠다. 


피겨스케이터 출신 인사가 ISU의 책임자로 있었던 것이 벌써 40년도 더 된 일이다. 다시 그렇게 되어야 한다.


친콴타는 2016년에 자리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지난 10월 발표했다. 그러나 이 조직이 지금 당장 새로운 리더십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


내 생각엔, 친콴타가 소치에서 벌어졌던 일에 대해 책임을 지고 즉각 퇴진하기에 이번 세계선수권이 좋지 않을까 싶다.


그렇게 될 거라고는 기대하지는 마시라.



http://www.japantimes.co.jp/sports/2014/03/25/figure-skating/time-for-isu-cinquanta-to-answer-for-sham-in-sochi/#.UzGVX_fV_qB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 Total : 8,200
  • Today : 0
  • Yesterday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