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 Embraces Anonymous Judging at ISU Congress (ISU 총회에서 한국이 익명 심판제를 끌어안다)

Beverley Smith

June 13, 2014

Written by Beverley Smith, translated by 원더키디


한글은 여기


Say what? Are you kidding me? Are you really reading that headline correctly? Say it isn’t so!


But it is. South Korea, the country that presented a petition with two million signatures protesting the results of the women’s event at the Sochi Olympics – and which certainly wasn’t served well by anonymous judging – voted to keep it at the Congress, held in Dublin, Ireland this past week.


The proposal intending to do away with anonymous judging which has so frustrated and angered skating fans for the past 15 years or so, needed a two-thirds majority to pass at the ISU Congress. And the vote was very close, according to sources: 30 voted in favour of banning it, 24 were in favour of keeping it and two willy-nilly members abstained altogether. How can you not have an opinion on it?


Why is it so important to do away with anonymous judging? Originally, it was brought in supposedly to keep federations from pressuring judges at events, like the Salt Lake City Olympics. In reality, having such a clause isn’t going to stop federations from pressuring their own judges anyway. And the optics of it are terrible: it’s not transparent. Nobody can dispute results. Nobody can call things into question. It looks like a coverup. If there is anything that really bugged fans and people in the sport, it was this anonymous judging thing.


Case in point: The ISU disciplinary committee, in their ruling into the South Korean protest of the women’s Olympic event, were told by the ISU’s Officials’ Assessment Committee that the scores of Russian judge Alla Shekhovtseva were “within the acceptable range of scores.” Her judging therefore was not considered “unacceptable.” She got no assessment from them, with the panel deeming that her work was neither “biased nor partial to the Russian skater Sotnikova.”


I guess we have to take their word for it. We don’t know what this acceptable corridor was. Nor do we know which countries created it. In the old 6.0 days, the majority rule wasn’t always correct. A good referee would look at results of all judges and sometimes declare that a judge who was out of line had actually judged the event correctly and the others had missed it (or were perhaps colluding.) Everybody could learn how to be better from it.


While the fan base for skating is not in any way in trouble in Japan or South Korea, it i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where skaters sometimes perform in empty rinks and TV deals aren’t what they used to be. This anonymous judging thing is vitally important to the future of the sport. Trust has been disappearing.


So what countries voted to do away with anonymous judging at the Congress? The ones you’d expect, mostly: Australia, Belgium, Canada, China, Denmark, France, Britain, Hungary, Japan, Norway, Switzerland, United States, Andorra, Argentina, Armenia, Boznia and Herzegovina, Croatia, Greece, Iceland, Ireland, Monaco, Netherlands, New Zealand, Serbia, Slovenia, South Africa, Spain, Turkey, Ukraine, and a little more surprising: Russia, which has been well served by anonymous judging.


Countries that voted to keep anonymous judging, according to sources close to the Congress were: Austria, Sweden, Finland, Germany, both North and South Korea, all southeast Asian nations, Latvia, Estonia, Lithuania, Belarus, Georgia, Poland and Slovakia.


It’s entirely distressing to see countries like Sweden, Austria, Germany and South Korea voting to keep anonymous judging. Perhaps some members just don’t understand the implications? Do they want to keep judges’ scores secret? Why? What could possibly by in it for South Korea, especially with the 2018 Olympics coming up? The nobleness of their petition regarding the women’s event at the Olympics – at first they didn’t ask for medals to be reassigned, only that results be investigated “immediately and transparently” to ensure fair judging in the future – takes a bit of a hit, knowing that they want anonymous judging. It’s hard to comprehend. Open judging could have helped their case against the results of the Sochi event.


The Koreans must have been entirely frustrated in their protest and petition to the ISU. It certainly fell on deaf ears. First they were told that their original protest for a general investigation was outside the jurisdiction of the ISU disciplinary committee, who said a complaint must be directed at an individual or a federation. The committee invited South Korea to answer this. In total, it took South Korea 69 days to file the second one, against Shekhovtseva as the offender. Russia complained, because rules say you must protest within 60 days of the event. The committee countered, saying they had invited the Koreans to take a second crack at the problem and the second complaint was an amendment of the first.


Perhaps the Koreans should have thought more carefully about what they needed to take on. The new Korean complaint apparently dealt only with Shekhovtseva’s embrace of Adelina Sotnikova after the event was over. The problem with going after Shekhovtseva was that there are apparently no rules that prohibit her from judging, even if her husband is Russian federation director-general Valentin Piseev, according to the ISU. None of the rules apply to a family relationship, and Shekhovtseva and her husband weren’t officiating in the same event, the panel said. Perhaps it should. Isn’t that the spirit of ethics? (And no, perhaps federation presidents shouldn’t be judging their own skaters, as happens in other countries, which may not have enough judges to do so, by the way.)


The committee did note that “it would be obvious and reasonable to assume that she was under the influence of and had an emotional connection to the FSFR [Russian federation] in the pursuit of glory that a gold medal would bring to FSFR in an Olympic competition held in Russia. In a glaring testimony to the interest Shekhovtseva would have in the outcome of the competition, Shekhovtseva was seen embracing Sotnikova backstage …..”


Yet, the panel unravelled those assumptions. It differentiated between a judge on duty and off duty. (Who is ever “off duty” in ethics situations?) And they figured that Shekhovtseva was off-duty when she embraced Sotnikova. And the skater initiated the embrace, not Shekhovtseva. “A violation of the ISU rules requires a deliberate act,” the panel said in its decision. “The Alleged Offender [better known as Shekhovtseva], did not deliberately or negligently breach the rules. She responded reflexively.”


Boy they were splitting hairs. At the end of the day, the marks just didn’t make sense, and didn’t match what was seen on the ice.


The biggest question is: why didn’t South Korea ask the ISU to look into the actions of the technical controller, Alexander Lakernik, who is also a vice-president of the Russian federation? “Even a blind person could see the wrong edge of Sotnikova on her Lutz,” said one observer. “Except the technical controller and the technical specialist for whom the edges were correct. Nobody complained.”


The ISU should have appointed a special committee to verify the marks awarded by the judges and to have examined them. The rules allow this. The “extra” panel could have opened the mark vaults and evaluated them. But no, it’s easier for the ISU to ignore problems, especially if they want to avoid ruffling the feathers of Russia, a powerful voter in elections.


All in all, a sad day in the skating world.





뭐라고? 지금 농담하는 거냐고? 저 헤드라인을 정말로 정확하게 읽고 있는 거야? 그렇지 않다고 말해 줘!


그러나 사실이다. 한국, 소치 올림픽 여자 (싱글 스케이팅) 경기 결과에 항의하는 2백만 명의 서명을 모은 청원을 제출한 나라가 - 그리고 심판 역명제의 혜택을 입지 못한 게 확실한 나라가 - 이번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총회에서 심판 익명제를 유지하자는 쪽에 표를 던졌다.


지난 15년여 동안 피겨 스케이팅 팬들을 너무나도 좌절하게 만들고 분노하게 만들어온 심판 익명제를 폐지할 목적으로 제출된 이 안건은 ISU 총회에서 통과되려면 3분의 2 과반수가 필요했었다. 그리고 소식통들에 의하면, 표결 결과는 (찬반이) 아주 근소하게 나왔다: 30개국 연맹이 심판 익명제를 금지하자는 쪽에 찬성표를 던진 반면, 24개국 연맹이 심판 익명제를 존속시키자는 쪽에 찬성했다. 그리고 우유부단한 2개 연맹이 기권을 했다. 어떻게 이것에 대해 의견이 없을 수 있지?


심판 익명제를 폐지하는 것이 왜 그렇게 중요한 거냐고? 처음에, 심판 익명제는, 추측건대, 솔트레이크 시티 올림픽처럼, 각국 연맹이 시합에서 (자국 소속의) 심판들에게 압력을 가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현실적으로, 그런 조항이 있다고 해서 각국 연맹들이 자국 소속의 심판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압력을 행사하는 것을 막지는 못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심판 익명제가 실행되는 걸) 보는 것은 끔찍하다: 투명하지 않다. 누구도 결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 누구도 의문을 제기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은폐공작처럼 보인다. 만약 팬들과 이 종목의 사람들을 정말로 귀찮게 괴롭힌 어떤 것이 존재한다면, 바로 이 심판 익명제라는 녀석이었다.


좋은 예: 여자 올림픽 경기에 대한 한국의 항의를 판결하면서, ISU 징계위원회는 러시아 심판 알라 셰호프체바의 점수가 "용인할 수 있는 점수의 범위 안에" 있었다는 말을 ISU의 직원[직무] 사정위원회(ISU's Officials' Assessment Committee)로부터 들었다.


따라서 (ISU징계위원회는) 그녀의 판정을 "용인할 수 없는" 것으로 간주하지 않았다. 그녀가 그들로부터 어떤 사정(司正) 평가도 받지 않았음에도, 징계위원회의 배심원단은 그녀의 직무 수행이 "러시아 스케이터 소트니코바 쪽으로 치우치지도 편파적이지도" 않았다고 평가했다.


우리가 그들의 말을 믿는 수밖에 없다고 나는 생각한다. 용인할 수 있는 점수 편차의 폭이 얼마였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구 6.0점제 시대에, 다수결의 원칙이 항상 옳았던 것은 아니다. 훌륭한 레프리라면 모든 저지들의 점수 결과들을 살펴보고 대열에서 벗어난 한 심판이 실제로는 그 시합을 정확하게 판정한 것이고 나머지 심판들이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또는 어쩌면 공모하고 있다고) 선언하곤 한 적도 간혹 있었다. 그것으로부터 어떻게 하면 더 나아질 수 있는지 모든 사람들이 배울 수 있었다.


일본이나 한국에서는 피겨 스케이팅 팬베이스가 전혀 문제를 겪고 있지 않지만, 세계의 다른 지역들은 문제를 겪고 있다.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에서 스케이터들은 때때로 텅빈 링크에서 공연을 하고, 텔레비전 중계 계약도 예전만 못하다. 심판 익명제라는 이 물건은 이 스포츠의 미래에 사활에 관계될 만큼 극히 중요하다. 신뢰가 계속해서 사라져오고 있는 중이다.


그러면 어떤 나라들이 총회에서 심판 익명제 폐지에 찬성했는가? 대부분, 여러분이 기대함직한 나라들이다: 호주, 벨기에, 캐나다, 중국, 덴마크, 프랑스, 영국, 헝가리, 일본, 노르웨이, 스위스, 미국, 안도라, 아르헨티나, 아르메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크로아티아, 그리스,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모나코, 네덜란드, 뉴질랜드,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스페인, 터키, 우크라이나, 그리고 약간 더 놀랍게도, 심판 익명제에 의한 이득을 누려온 러시아.


총회 현장에 가까이 있었던 정보통에 의하면, 심판 익명제를 유지하자는 쪽에 표를 던진 나라들은: 오스트리아, 스웨덴, 핀란드, 독일, 남·북한 둘 다 (both North and South Korea), 동남아 국가들 모두,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벨라루스, 조지아, 폴란드, 슬로바키아.


(NOTE: 구소련 블럭 동유럽 국가들 중에서, 소치스캔들의 주범 또는 공범으로 지목받고 있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제외한 국가들이 아르메니아만 빼고 모두 심판 익명제 폐지에 반대표를 던짐. 러시아가 정말로 심판 익명제 폐지를 원했다면, 자신들의 영향력 아래에 있는 구소련 블럭 국가들도 폐지 안건에 찬성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하고도 남았을 텐데... 전혀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러시아가 제 손으로 심판익명제 폐지 안건을 제출해 놓고도, 자기들의 영향력 아래 있는 다른 연맹들에게, 이 문제에 한해서만큼은, 전혀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다니... 말이 안 되지요. 암튼, 러시아의 의도가 무엇이었든, 현재로서는 피겨 스케이팅 월드에서 러시아보다 한국(빙연)이 더 큰 조롱의 대상이 된 것만은 부정할 수 없습니다...ㅠ.ㅠ)


한편, 북한이 심판 익명제에 찬성한 것은 소치스캔들과는 별개로 자신들의 이익을 고려한 것으로, 국제대회에서 어떤 심판이 북한 선수에게 다른 나라 출전자들보다 높은 점수를 주면서 자신의 실명을 드러내기를 원할까요. 북한으로서는 심판익명제가 0.1점이라도 더 받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투표는 한국 빙연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었을 거라는 게 해외팬들의 지적입니다.)


스웨덴, 오스트리아, 독일, 한국 같은 나라들이 심판 익명제를 유지하자는 쪽에 표를 던진 것을 보게 되다니 완전 비통하다. 어쩌면 일부 회원국들은 (심판 익명제 폐지가) 함축하는 의미들을 그냥 이해하지 못하는 걸까? 그들은 심판들의 점수가 비밀로 유지되기를 원하는 것일까? 왜? 심판 익명제를 유지하는 것이 한국한테 뭔가 있을 수 있을까, 특히 2018 올림픽이 다가오고 있다는 점에서? (소치) 올림픽 여자 경기와 관련한 그들의 청원의 고결함은 - 처음에, 그들은 메달들이 재배정될 것을 요구하지 않고, 미래의 공정한 판정을 보장하기 위해 "즉각적이고 투명하게" 판정 결과를 재조사할 것만 요구했었다 - 그들이 심판 익명제(의 유지)를 원한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조금 손상을 입었다. 납득하기 어렵다. 공개적인 판정이(심판 실명제가) 소치 경기의 결과들에 반대하는 그들의 케이스에 도움이 될 수 있었을 텐데 말이다.


한국인들은 ISU에 제기한 그들의 항의와 청원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에 완전히 좌절을 느꼈을 게 틀림없다. 그것은 확실히 들은 체 만 체 무시당했다. 처음에, 그들은 전체적인 조사를 요구한 그들의 최초의 항의는 ISU 징계위원회의 소관이 아니라는 말을 들었다. ISU 징계위원회는 제소에는 개인 또는 특정 연맹을 직접적으로 명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징계위원회는 이것에 대해 응답할 것을 한국에 권했다. 다 합쳐서, 한국이 셰호프체바를 위반자로 지목하는 두 번째 제소를 제출하기까지는 69일이 걸렸다. (ISU의) 룰에 의하면 경기 후 60일 이내에 이의 제기[제소]를 해야 하기 때문에, 러시아는 불만을 제기했다. ISU 징계위원회 측에서 그 문제에 대해 한국에게 두 번째 기회를 주었고 두 번째 제소는 첫번째 제소를 수정한 것이었다고 말하면서, (러시아의 불만에) 징계위원회가 반박했다.


아마 한국은 (두 번째 제소장에서) 그들이 무엇을 문제삼을 필요가 있었던 것에 대해 더 신중하게 생각했어야 했다. 보기에, 새로 제출된 한국의 제소는 알라 셰호프체바가 경기가 끝난 뒤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를 포옹한 것만을 다뤘다. 셰호프체바의 뒤꽁무니나 쫓는[= 셰호프체바를 표적으로 공격하는] 것의 문제점은, 설령 그녀의 남편이 러시아 빙연 총재인 발렌틴 피제프라고 할지라도, ISU에 따르면, 그녀의 심판 직무를 금지하는 규정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행 규정으로는 어떤 규정도 family relationship에 저촉이 되지 않으며, 셰호프체바와 그녀의 남편이 같은 시합에서 직무를 수행하고 있었던 것도 아니라고 (징계위원회의) 배심원단은 말했다.


아마 그게 맞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룰의 문제라기보다는) 도덕의 정신에 관한 문제가 아닌가? (그리고 아니, 충분한 심판을 보유하고 있지 않을지도 모르는 다른 나라들에서도 그러는 것처럼, 아마 빙연 회장들은 자신들의 연맹에 소속된 스케이터들을 판정하는 심판 업무를 맡아서는 안 된다.)


징계위원회는 "러시아에서 열리는 올림픽 경기에서 금메달이 러시아 빙연에 가져다줄 영광을 추구하면서, 그녀가 러시아 빙연의 영향 아래 있고 러시아 빙연에 감정적인 커넥션을 느꼈을 거라고 추정하는 것은 명백하고 논리적일 것이다. 그 시합의 결과에서 셰호프체바가 가진 이해 관계를 역력하게 드러낸 증거에서, 셰호프체바가 백스테이지에서 소트니코바를 껴안는 것이 보여졌다 …."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징계위원회의 배심원단은 이 추정들을 (자기들이 직접) 해명해주었다. 그들은 심판이 직무 수행 중일 때와 직무에서 벗어났을 때를 구별지었다. 윤리학의(관점) 상황들에서 "직무에서 벗어난" 사람이 여태껏 누가 있을까?


(NOTE: ISU 징계위원회의 논리대로라면, 공무원은 퇴근 후에는 얼마든지 자신이 맡은 업무와 이해관계가 있는 기업인을 만나도 되고, 교사는 퇴근하는 순간 학교 앞에서 대로에서 지나가는 학생들이 보든 말든 무슨 짓을 해도 근무 시간이 아니기 때문에 상관이 없으며 성직자도 예배를 집전하는 근무시간이 아니면 무슨 짓을 해도 상관없다는 논리라는 뜻.)


그리고 그들은 셰호프체바가 소트니코바를 껴안았을 때 그녀의 근무 시간이 끝났을 때였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셰호프체바가 아니라 스케이터가 먼저 포옹을 시작했다. "ISU 룰의 위반에는 행위의 고의성이 요구된다,"라고 결정문에서 배심원단이 밝혔다. "위반 혐의가 있다고 주장된 피고는 [셰호프체바로 더 잘 알려져 있는] 고의적으로든 부주의에 의한 것이든 룰을 위반하지 않았다. 그녀는 반사적으로 반응한 것뿐이다."


아이고, 그들은 사소한 것을 너무 시시콜콜 따지고 있다. (정말로 따져봐야 하는 중요한 문제는) 그날의 경기가 끝났을 때, 점수들이 그저 말이 되지 않았던데다가 빙상에서 보여진 것과 매치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가장 큰 의문은: 왜 한국은 러시아 빙연 부회장이기도 한 테크니컬 콘트롤러 알렉산더 라커닉의 활동들을 조사할 것을 ISU에 요구하지 않은 것일까? "심지어 장님조차도 소트니코바의 러츠 롱에지를 볼 수 있었다,"고 한 옵저버가 말했다. "그 에지들이 정확했다고 본 테크니컬 콘트롤러와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만 빼고 말이다. (그런데) 아무도 정식으로 문제 삼지 않았다."


ISU는 심판들에 의해 주어진 점수들을 확인할 특별위원회를 지정하고 그것들을 조사했어야 했다. 룰이 이것을 허용한다 [= 이것을 가능케하는 룰이 존재한다]. "특별(extra)" 패널이 점수 금고들을 열고 그것들을 사정 평가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 문제들을 무시하는 것이 ISU한테는 더 쉬웠다.


총체적으로, 피겨 스케이팅 월드의 슬픈 날이다.



http://bevsmithwrites.wordpress.com/2014/06/13/south-korea-embraces-anonymous-judging-at-isu-congress/

Will the ISU Survive Sochi? (ISU가 소치 스캔들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Jesse Helms

June 6, 2014

Written by Jesse Helms, Translated by 원더키디


한글은 여기


After Sochi Scandal, the ISU swiftly took advantage of the complaint filed by South Korean Skating Union. You ask a thief to lay a verdict over his own crime. But let's admit. The comedy set by the ISU and its disciplinary committee in fact looks more hilarious than Letterman's.


According to the Fox sports, the ISU has ruled that there was no judging bias in Sochi with regard to Adelina Sotnikova's win over Yuna Kim.


Did that surprise any? If the ISU were to admit its crime, why would it have done that at the first place?


Another comedy comes from the complaint itself. It appears that the complaint seemed centered on the legitimacy of a judge's conduct: Alla Shekhovtseva, wife of the former president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In the statement the ISU asserted that there is no conflict of interest "when the wife is judging and the husband, the Director General, is not officiating in the same competition." It also concluded that "The judging of [Shekhovtseva] was neither biased nor partial to the Russian skater Sotnikova. ... The Alleged Offender did not deliberately or negligently breach the rules; she responded reflexively when the skater raised her arms for an embrace."


Okay, are you ready to laugh?


So who cares who embraced who? Why the ISU bothers about that? Why South Korean official even argued that? What has it got to with Sochi Scandal?


It looks like a well rehearsed comedy by both sides. If the ISU didn't find any bias or corruption, then it's because they are the guilty ones. The nature of fraud in Sochi is not based on interpretive opinions by the ISU committee. It's self-evident.


The ISU disciplinary committee has no authority to judge the crime committed by the ISU itself. It's the very example of conflicting interest. The complaint was an opportunity for the ISU to redeem itself, not to play a judge.


When courtesy fails and good will receives scorn, then there is no option left but force. The current ISU passed the point of no return. It is time to boycott the ISU and all its events until Cinquanta and his corrupt officials are removed from their posts. 




소치스캔들 후에,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대한빙상경기연맹(KSU)의 제소를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재빠르게 이용했다. 도둑에게 자신의 범죄에 대해 스스로 판결하라고 부탁하는 꼴이다. 그러나 인정하자. ISU와 거기에 부속된 징계위원회에 의해 짜맞춰진 이 코미디는 사실 데이비드 레터맨 쇼보다 더 웃기게 보인다.

       

폭스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ISU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김연아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한 것과 관련해, 소치에서 편파판정은 없었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 판결에 조금이라도 놀란 사람이 있는가? 만약 ISU가 자신들의 범죄를 인정하고자 했다면, 왜 처음부터 그렇게 하지 않았겠는가?

         

또 다른 코미디는 제소 자체에서 나온다. 이 제소는 한 심판의 행동의 적법성에 집중되었던 것 같아 보인다.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 전 회장의 부인인 알라 셰코브체바 말이다.

        

결정문에서, ISU는 '아내가 시합에서 심판 업무를 보고 있을 때 그 남편이, (러시아 피겨연맹) 총재가 동 대회에서 직무를 수행하고 있지 않다면' 이해의 충돌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ISU는 또한 "셰코브체바의 판정이 러시아 스케이터 소트니코바에게 편파적으로 치우치지 않았다. ... 피고발인은 고의적으로든 부주의에 의한 것이든 ISU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 스케이터가 포옹을 위해 먼저 팔을 들어올려서 그녀가 반사적으로 반응한 것이다"라고 결론내렸다.

         

좋아요, 여러분께서는 웃을 준비가 되셨습니까?


그러니까 누가 누구를 포옹했는지 누가 신경이나 쓸까? 왜 ISU는 구태여 그것에 대해 신경을 쓰는 수고를 하는 것일까? 왜 KSU의 관리는 심지어 그걸 주장이라고 들고 나온 것일까? 그게 소치스캔들의 본질과 무슨 관계가 있단 말인가?

          

이 일은 ISU와 KSU 양측이 함께 짜고 친 한 편의 코미디처럼 보인다. 만약 ISU가 어떤 편파나 비리도 발견하지 못했다면, 그것은 그들 자신이 그 범죄에 연루된 죄인들이기 때문이다. 소치 사기극의 본질은 ISU 위원회의 해석에 따라 달라지는 사안이 아니다. 판정 결과 자체가 판정 사기의 증거이다.

        

ISU 징계위원회는 ISU에 의해 저질러진 범죄를 판결할 권한을 전혀 갖고 있지 않다. ISU의 범죄를 ISU에 종속된 산하기관이 판결하는 것이야말로 명백한 이해 상충에 해당한다. 이 제소는 ISU가, 판관 역할을 맡을 게 아니라, 자신들이 저지른 죄로부터 스스로를 구원할 수 있는 기회였다.

     

예의가 무너지고 선의가 비난을 받을 때, 힘(force) 밖에는 남은 옵션이 없다. 현재의 ISU는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어버렸다. 친콴타와 그의 부패한 관리들이 그들의 자리에서 제거될 때까지 ISU와 ISU에서 주관하는 대회들을 보이콧해야 할 때이다.



http://voices.yahoo.com/will-isu-survive-sochi-12687731.html?cat=9

Sochi Scandal and Figure Skating Judges (소치스캔들과 피겨 스케이팅 심판들)

Jesse Helms

June 4, 2014

Written by Jesse Helms

Translated by Wonder Kiddy


한글은 여기


Since Sochi Scandal , figure skating judge is almost a synonym to corruption and disgrace. one may think those judges are a bunch of crooks, but believe or not, it often takes more than a decade to become an Olympic level figure skating judge.


To become a figure skating judge, you don't have to be a former figure skater. Figure skating judges come from various careers such as doctors, or CEOs, or lawyer. Some of judges may be former figure skaters or coaches, but others may have never skated in his or her life at all.


In competition, judges are to evaluate a skater against others, not against how he or she performed previously. So their task will be to rank the skaters based on comparative merits, so that their relative superiority or inferiority can be established among competitors.


In 6.0 system, when judges watched skaters' practices, they would determine the basic scores for each skater that would size him up. Is it prejudiced? No, it's actually a part of judging. In today's COP system, skaters can lay out their own basic scores. only judges ratify or penalize with GOE.


But the very nature of judging never changed. It is a sport where athletes invest their lifetime to be able to compete. It is impossible for a skater who was mediocre technically and artistically a few months earlier to suddenly become an overnight phenomenon. The example is Yuna Kim in 2008 through 2010. Kim's scores throughout the season are rising as she more matured and progressed.


Figure skating judging is based on common sense. People often say figure skating is subjective, implying that it can't be objectively quantified, but if a judge is honest with his own expertise there is little room for error. Skaters' move on ice evolves through their rigorous training and their personal inner development which takes years, and coaches, judges and experts are bound to notice their progress as they compete.


Sochi Olympics is a lie, corruption and fraud. What happened to Adelina Sotnikova in Sochi Olympics and Julia Lipnitskaia's sudden rising through the Grand Prix and European Championships, without any progress since her junior, were a systematic fix conspired by the ISU high ranking officials and several Pro-Russian judges.


A few changes of judging practice cannot resolve the current crisis of figure skating. The entire leadership of the ISU needs to be replaced.




소치스캔들 이후, 피겨 스케이팅 심판들은 부패 그리고 불명예와 거의 동의어가 되다시피 했다. 사람들이 이 심판들이 한 무리의 사기꾼들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믿거나 믿거나, 올림픽 레벨 피겨 스케이팅 심판이 되는 데에는 종종 10년이 넘게 걸린다.


피겨 스케이팅 심판이 되기 위해, 전직 피겨 스케이터일 필요는 없다. 피겨 스케이팅 심판들은 의사나 CEO, 변호사 같은 다양한 직업군에서 나온다. 심판들 중 일부는 전직 피겨 스케이터나 코치들일지 몰라도, 다른 심판들은 그들의 인생에서 스케이트를 타본 적이 전혀 없을지도 모른다.


시합에서, 심판들은 한 스케이터를, 그 선수가 과거 어떻게 연기를 펼쳤는지가 아니라, (현재 같은 시합에 출전한) 다른 스케이터들과 비교해 평가해야 한다. 따라서 그들의 임무는, 스케이터들의 상대적인 우위 또는 열세가 함께 출전한 경쟁자들 속에서 규정될 수 있도록, 비교에 의한 장단의 평가에 기초해 스케이터들의 서열을 매기는 것이 될 것이다.


6.0점제에서, 심판들은 스케이터들의 연습을 지켜보면서 각 스케이터에 대해 (시합에서) 스케이터를 평가할 기초점을 결정하곤 했다. 연습을 지켜보면서 기초점을 정하는 것이 불공평한 것인가? 그렇지 않다, 이것 또한 실제로 판정의 일부이다. 오늘날의 COP 채점제에서는 스케이터들이 자신의 기초점을 설계할 수 있다. 심판들은 GOE를 가지고 (스케이터가 제출한 기초점을) 승인하거나 페널티를 줄 뿐이다.


그러나 판정의 본질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 피겨 스케이팅은 선수들이 시합에서 겨룰 수 있기 위해 그들의 평생을 투자하는 스포츠이다. 몇 달 전까지만 해도 기술적으로나 예술적으로 평범했던 스케이터가 갑자기 하룻밤 사이에 천재가 되는 것은 불가능하다. (스케이팅의 진보와 상관없이 갑작스럽게 점수가 상승하는 것이 아니라, 스케이팅의 진보에 맞춰 꾸준히 상승하는) 그 예가 바로 2008년부터 2010년까지의 김연아이다. 김연아가 더 성숙해지고 발전하면서 그녀의 점수도 그 시즌 내내 꾸준히 상승했다.


피겨 스케이팅 판정은 상식에 근거한다. 피겨 스케이팅이 객관적으로 수치로 표시될 수 없다고 암시하면서, 피겨가 주관적이라고 사람들은 종종 말한다. 그러나 심판이 자신의 전문 지식에 대해 정직하게 (판정을) 한다면, 실수할 여지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스케이터들의 온-아이스 동작은 그들의 엄격한 훈련과 개인적인 내면의 발전을 통해 진화하며, 이는 몇 년이 걸리는 일이다. 그리고 스케이터들이 경기하는 동안 코치들과 심판들, 전문가들은 스케이터들의 진보를 알아보게 마련이다.


소치 올림픽은 거짓말이고 타락이며 사기이다. 소치 올림픽에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일어난 일과, 그녀의 주니어 시절 이후 전혀 진보하지 않았음에도, 그랑프리 시즌과 유럽 선수권을 거치는 동안 율리아 리프니츠카야의 갑작스런 부상(浮上)은 ISU 고위직 인사들과 몇몇 친-러시아 성향 심판들이 공모해 저지른 조직적인 승부조작이었다.


판정 관행을 몇 가지 바꾸는 것으로는 현재의 피겨 스케이팅의 위기를 해결할 수 없다. ISU의 지도부 전체가 교체되어야 한다.



http://voices.yahoo.com/sochi-scandal-figure-skating-judges-12670565.html?cat=14





A Solution to the Sochi Scandal (소치 스캔들에 대한 해법)

Jesse Helms

April 20, 2014

Yahoo Contributor Network

Written by Jesse Helms, Translated by 네순쫄으마


It is a time for USFSA (US Figure Skating Association) to take action to rescue ladies figure skating from the hand of thieves in the ISU.


In the wake of the recent Sochi Scandal, the future of figure skating as a sport looks abysmal, steep in corruption and absence of leadership.


The ISU, disguised as a gatekeeper for fair judging, had introduced the COP system, but it turns out the mathematical system only became a fraudulent tool for the judges to arbitrarily manipulate the competition results.


What's behind Sochi Scandal is fundamentally the absence of sport philosophy. The definition of figure skating, especially ladies figure skating.


It all derives from the history of US ladies figure skating.


Since Peggy Fleming who had demonstrated figure skating as an artistic figure, Janet Lynn opened an era of modern figure skating with her ethereal aesthetics, redefining the sport.


Following Lynn's legacy, Dorothy Hamill reigned supreme in 1970s and many champions followed those legendary names until the early 2000s such as Nancy Kerrigan, Kristi Yamaguchi, Michelle Kwan, etc.


Then the heritage screeched to halt.


For the past decade, US figure skating suffered a long period of drought in medals.


Ironically the regression of US ladies skaters coincides with two major scandals -Salt Lake and Sochi. In appearance, the US ladies failed to keep up with the rigorous demand on technicality imposed by the COP system.


Kimme Meisner, Alissa Czisny, and Mirai Nagasu to name a few.


In the name of technical proficiency and accuracy the ISU systematically penalized Nagasu; Meisner and Czisny faded due to their injuries and jumping inconsistency.


While other countries have found way of getting along with that dreaded machine, America seems to have faltered.


Yuna Kim thrived in her tenure thanks to her supreme technicality balanced with artistic mastery. And Mao Asada and Carolina Kostner managed to survive.


In Sochi, however, the ISU revealed its true colors, turning the judging system to create and anoint a new figure skating, a monstrous hybrid of Russian juniorism and systematic fraud.


The ISU has culled many skaters in the name of qualities and accuracy; in Sochi the cumulative asset of quality and technical accuracy were dumped. That's why Sochi Scandal became a historic crime.


How many skaters in the past were victimized under the mathematical precision advocated by the ISU? Now where is such precision and accuracy in judging in Sochi?


I do not believe the COP hampered particularly US ladies skaters, nor do I think only US figure skaters suffered unjustly under the COP system.


But in retrospect, the long absence of US ladies skaters in top notch gave way to the corruption of the ISU, because the ladies figure skating history is a history of US ladies figure skating.


Sochi Scandal was a double edged crime: It's against the historic establishment of modern figure skating, and against the judging system itself; it denies its own value system within itself.


As a result, the modern figure skating that had started with Janet Lynn ended in 2013 Worlds.


Since, the ISU created a new figure skating characterized by Julia Lipnitzskaia and culminated in Adelina Sotnikova in Sochi.


But we cannot recognize it as a legitimate figure skating, because it is not. It may be Cinquanta's figure skating, or Russian figure skating if you will.


Sochi Scandal is a crime in which Cinquanta and his corrupt judges hijacked the sport and ran off to Siberia to repaint it red.


Now, it's a time to expel those criminals and restore the sport. It's not an issue centering on Yuna Kim; it's our heritage in jeopardy.





국제빙상경기연맹 (ISU) 내부의 도둑들 손에서 여자 피겨스케이팅을 구해내기 위해 미국 피겨스케이팅연맹(USFSA)이 나설 때가 됐다.


최근 소치 스캔들의 여파로, 스포츠로서의 피겨스케이팅의 미래는 부패와 리더쉽의 부재 속에 끝도 없이 가파르게 곤두박질 치는 것 같다. 


ISU는 공정한 판정을 위한 수문장인 것처럼 위장하고서 신채점제를 도입했지만, 이 수리적 시스템은 단지 심판들이 경기의 결과를 임의로 조작할 때 사기치기 위한 도구가 되었을 뿐이었음이 밝혀졌다.


소치 스캔들의 근본적으로 '스포츠 철학의 부재'에서 기인한 것이다. 피겨스케이팅의, 특히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정의(正義)가 없다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은 미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역사에서 유래한다.


예술로서의 피겨스케이팅을 보여 주었던 페기 플레밍(Peggy Fleming) 이후, 자넷 린(Janet Lynn)은 여리여리한 미학적 피겨로 현대 피겨스케이팅의 시대를 열었다.


린의 업적을 이어, 1970년대에는 도로시 해밀(Dorothy Hamill)이 여자 피겨스케이팅을 장악했고, 2000년대 초까지 낸시 캐리건(Nancy Kerrigan), 크리스티 야마구치(Kristi Yamaguchi), 미쉘 콴(Michelle Kwan) 등등 많은 챔피언들이 이 전설적인 이름을 뒤이었다.


그 후 이런 유산은 급 정체되었다.


지난 10년 동안, 미국 피겨스케이팅은 오랜 메달 가뭄에 시달렸다.


아이러니하게도 미국 여자 피겨스케이터의 퇴보는 솔트레이크시티와 소치의 두 주요 스캔들과 그 궤를 같이 한다. 미국 여자 선수들은 신채점제도에서 규정하는 기술적 세부 사항에 대한 엄격한 요구를 맞추어 따라가는 데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몇 명만 예로 들어 보면 키미 마이즈너(Kimme Meisner), 알리사 시즈니(Alissa Cziny), 그리고 미라이 나가수(Mirai Nagasu) 등이 있다. 


기술적 능수능란함과 정확성이라는 미명아래, ISU는 나가수를 체계적으로 불리하게 만들었다. 마이즈너와 시즈니는 부상과 점프의 흔들림 때문에 피겨스케이팅계에서 사라지고 말았다.


다른 나라들이 그 무시무시한 기계적 수치들에 맞춰나갈 길을 찾는 동안 미국은 머뭇거리기만 한 것 같다.


김연아는 예술적 장악력과 균형을 이룬 극상의 기술성 덕분에 현역 기간 내내 활약했다. 아사다 마오(Mao Asada)와 캐롤리나 코스트너(Carolina Kostner)도 살아남았다.


그러나 소치에서 ISU는 그들의 본성을 드러냈다. 판정 시스템을 이용해, 주니어 선수들을 내세운 러시아의 미성숙함과 체계적인 사기의 합체품인, 말도 안되는 혼합 괴물 같은 새로운 피겨스케이팅을 만들어 내세운 것이다.   


ISU는 스케이팅의 질과 정확성의 이름으로 많은 스케이터들을 도태시켜왔다. 소치에서는 그런 질과 정확성의 누적된 자산이 한번에 버려졌다. 그래서 소치 스캔들은 역사적인 범죄가 된 것이다.


과거 얼마나 많은 스케이터들이 ISU가 주장하는 숫자의 정밀함 아래 희생되어 왔는가? 그런데 소치 판정에서 그런 정밀함과 정확성은 다 어디에 갔는가?


나는 신채점제가 미국 여자 스케이터들만 특별히 구속했다고 생각하지 않을 뿐더러, 미국 피겨 스케이터들만 신채점제에서 

불공정하게 처우 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오랜 기간동안 미국에 최고 수준의 여자 스케이터들의 없었다는 것이 ISU의 부패의 시작이었다고 볼 수 있겠다. 여자 피겨 스케이팅의 역사는 곧 미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역사이니까.


소치 스캔들이 이중 범죄였다. 그것은 현대 피겨스케이팅의 역사적 확립에 반하는 것이고, 또 판정 시스템 그 자체에 반하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건 스스로 자신의 가치 체계를 부정하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자넷 린으로부터 시작되었던 현대 피겨스케이팅은 2013년 세계선수권에서 끝났다.


그 후 ISU는, 율리아 리프니츠카야(Julia Lipnitzskaia)를 내세우고 마지막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Adelina Sotnikova)로 절정에 달한 새로운 피겨스케이팅을 소치에서 만들어냈다.


우리는 이것을 정당한 피겨스케이팅이라고 인정할 수가 없다. 그건 피겨스케이팅이 아니다. 굳이 피겨스케이팅이라고 부르려면, 친콴타 피겨나 러시아 피겨라고 하면 되겠다. 


소치 스캔들은 범죄다. 친콴타와 그의 부패한 심판들이 이 스포츠를 납치해서 시베리아로 몰고 가서는 온통 빨간색으로 칠해버린 범죄이다. 


지금, 이 범죄자들을 쫓아내고 이 스포츠를 회복시킬 때이다. 김연아에만 중점을 둘 문제가 아니다. 이건 위기에 빠진 우리 유산에 관한 문제이다.



http://voices.yahoo.com/a-solution-sochi-scandal-12617116.html?cat=9



Cinquanta Needs to Resign or Faces Impeachment (친콴타는 사임하거나 탄핵당해야 한다)

Jesse Helms

March 31, 2014

Yahoo Contributor Network

Written by Jesse Helms, Translated by Bomb


한글은 여기


In a letter addressed to the members of the ISU councils, Ottavio Cinquanta, the president of ISU (International Skating Union) proposed changes in figure skating, including the abolition of the short program and introducing the individual performances in all five of the sport's disciplines.


According to Chicago Tribune, Cinquanta tags the initiatives as "opinions".


Cinquanta's reason for cancellation of the short program is mainly due to a fact that "no other sports are based on two segments."


The way Cinquanta uses his logic is exactly the reminiscent of how the ISU tries to justify their fraudulent crime in Sochi. The number of segments in figure skating competition has nothing to do with what figure skating faces today since Sochi Scandal.


It also shows Cinquanta's magnanimous ego. Does he really think that the over one hundred year old sport has to change because of his moronic number theory?


Then we will have to close down figure skating first, because no sports are judged as arbitrarily as figure skating. 


In his defense of anonymity of figure skating judges, Cinquanta insists that "nobody can detect which score has been decided by which judge" and proposes "simplifying the scoring system".


As apparent in his letter, Cinquanta has no clue of his position right now. As a chief culprit of Sochi Scandal, he ought to be impeached for his mishandling of the sport and corruption. 


The letter shows how Cinquanta has brooded Sochi Scandal and the judging system has become an accessory to the ISU's systematic manipulation. Since 2013 Worlds the ISU internally shifted the judging policy, which not only opens to arbitrary judging but also denies the validity itself. 


After having driven a knife into the very heart of the sport, Cinquanta turns a blind eye to why figure skating had to face the untimely death.


Cinquanta is not an incompetent imbecile; he is a willful criminal to the sport. 


Cinquanta has to go. 


Nothing is wrong with short program, and nothing is wrong with the COP system. What is wrong is Cinquanta and his corrupt members of the ISU who use the sport to their political gain and impede the operation of judging system by exercising their power to induce a fraudulent outcome such as Sochi. 


Their crime is constitutional violation against the sport integrity, therefore invokes an internal investigation by an international consortium. Sochi Scandal is a calculated internal corruption.


It's a time for the international federations to motion his impeachment on the ground of Sochi fraud and mishandling of judging system. Cinquanta's leadership turned the ISU to a den of crooks whoring with moral decadence. 


Cinquanta and his leadership have been poison to figure skating. It a time to end the root of evil. 





국제빙상경기연맹 (ISU) 위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ISU 회장 오타비오 친콴타는 피겨스케이팅의 변화를 제안하면서 피겨 전 경기 쇼트프로그램 폐지 등을 언급했다.


'시카고 트리뷴'지의 기사에 따르면 말에 따르면 친콴타는 이에 '사견'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그가 쇼트프로그램 폐지를 주장하는 근거는 '피겨스케이팅을 제외하면 2개의 세부 종목을 시행하는 스포츠는 없다'는 것이다. 


친콴타의 이러한 논리는 ISU가 그들이 소치에서 벌인 사기 범죄를 정당화하려는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세부 종목의 숫자는 소치 스캔들 이후 피겨스케이팅이 직면한 사태와 전혀 관련이 없는데 말이다.


또한, 친콴타의 이러한 제안은 그의 엄청난 배짱을 보여준다. 그는 정말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피겨스케이팅이 자신의 얼간이 '숫자 이론' 때문에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인가?


그렇다면 우선 피겨스케이팅을 폐지하는 일 부터 해야 할 것이다. 피겨스케이팅만큼 제멋대로 판정이 내려지는 경기는 없기 때문이다.

친콴타는 피겨스케이팅 익명 채점제를 옹호하며, "누가 어떻게 점수를 매겼는지 아무도 알 수 없다" 며 "이로 인해 점수 시스템을 단순화할 수 있다"라고 주장한다.


그가 쓴 편지의 내용에서 명백히 드러나듯, 친콴타는 지금 자기가 어떤 위치에 있는지 전혀 지각하지 못하고 있다. 소치 스캔들의 주범이인 친콴타는, 이 스포츠를 잘못 이끌고 부패하게 만든 책임을 지고 반드시 탄핵당해야 한다.


또한, 이 편지는 친콴타가 어떻게 소치 스캔들을 만들어냈으며, 어떻게 판정 시스템이 ISU의 계획적인 조작을 위한 도구로 활용되어 왔는지를 보여주는 증거이기도 하다.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ISU는 내부적으로 판정 정책을 바꾸어, 임의성은 보장하고 타당성은 부정하도록 만들었다. 


친콴타는 피겨스케이팅의 심장에 비수를 꽂고 나서, 피겨스케이팅이 때아닌 죽음에 맞게 된 이유에 대해 나몰라라 눈을 감고 있다.

친콴타는 무능력한 얼간이가 아니다. 그는 고의로 피겨스케이팅을 망치는 악당이다.


친콴타는 물러나야 한다.


쇼트프로그램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점수 체계에도 아무 문제가 없다. 잘못된 것은 친콴타와 이를 따르는 부패한 무리들이 자기들의 정치적 이득을 취하기 위해 피겨를 악용했고, 자기들의 힘을 이용하여 소치 스캔들과 같은 사기를 만들어 내는 등 판정 시스템 운용을 방해했다는 것이다.


이들의 범죄는 이 헌법 상에 명시된 스포츠의 진실성에 대한 위반이며, 따라서 국제적인 협력 조직에 의해 내부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소치 스캔들은 미리 계획된 내부 부패 사건이다.


이제 국제 연맹들은 소치 스캔들 및 판정 시스템의 악용을 근거로 삼아 친콴타에 대한 탄핵을 시작해야 한다. 친콴타의 리더십은 ISU를 도덕적으로 타락한 사기꾼들의 소굴로 만들어 버렸다.


친콴타와 그의 리더십은 피겨스케이팅에 독이다. 이젠 그 악을 뿌리뽑을 때이다.



http://voices.yahoo.com/cinquanta-needs-resign-faces-impeachment-12585405.html?cat=9



Opinion: What Went Wrong With Figure Skating (피겨스케이팅에서 무엇이 잘못되었는가?)

Dick Button

March 31, 2014

NewsWeek

Written by Dick Button, Translated by Bomb


한글은 여기





Nowhere are foxes put in charge of the henhouse—nowhere, that is, except in skating. For more than a decade,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SU) has been presiding over the decline of figure skating: television ratings, television coverage and overall popularity are all down. How does the ISU respond? For almost 40 years, it has been run by speed skaters. The current president frankly admits, “I am a speed skater. I know nothing about figure skating.”He can’t even whistle as the ship sinks.


Indignation has erupted at the Winter Olympic Games that just concluded in Sochi. Many found it unbelievable: Adelina Sotnikova, a 17-year-old with athletic ability but questionable artistry, took the gold over the South Korean Olympic champion of 2010, a skating icon.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and the Korean Skating Union filed a joint complaint with the ISU decision, already clouded by the fact that one of the judges had previously been suspended for trying to fix an event in 1998, and another was the wife of the president of the Russian Figure Skating Federation. An online protest petition has garnered almost 2 million signatures.


But whatever the merits of the dispute, the issue should not be limited to this one event. The question is bigger! What we need to ask is: Why are speed skaters running the world of figure skating?


Speed skating is a sport judged by metrics; figure skating is judged by both metrics and subjective judgment. You can’t have artistry without technique, but neither can you have technique without artistry. The judging system for figure skating needed to be changed; no one is arguing otherwise. But the system imposed in 2004 by the speed skater in charge of the ISU—in hopes of preventing scandals like those at the 1998, and particularly the 2002, Games in Salt Lake City or at the 2013 World Championships at London, Ontario—has only made the problems crystal clear. Giving points for technique but slighting artistry is turning the sport into a monotonous series of cookie-cutter routines. But when a judging system rewards a fall over creativity and flair, what else do you expect? And with the identity of the judges and their scores kept secret, where is the accountability?


Meanwhile, the fox guards the henhouse.


It is time for figure skaters to take back their sport. It is time for the ISU to split into separate federations, one for speed skaters, one for figure skaters. It’s going to take a fight. Figure skating still is what brings in the money. Speed skaters get the cash but care little about the rules for figure skating. They happily support Ottavio Cinquanta, the foxy force behind the disastrous changes in judging—both the system and the secret selection of judges—and even went along with his violation of the ISU constitution and gave him an extra, and illegal, two more years in office. At a time when new thinking and new leadership are most needed, speed skaters continue to vote their interests, not those of figure skating.


It will take a fight. But the events at Sochi have shown that the skating public is getting more and more outraged. The current World Championships in Japan won’t even be televised live in prime time by a network! This has to stop. The ISU needs to change: It should return respect to judges, stop rewarding failure, educate more judges, create real and effective controls and return figure skating to popularity. And we can find allies in associations from Australia, Japan, South Korea and (hopefully) others. Figure skaters of the world, The opportunity is now. Take back your sport. Get the foxes out of the henhouse.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기는 곳은 어디에도 없다. 아니다. 한 군데가 있다. 바로, 피겨스케이팅. 10년이 넘게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피겨스케이팅의 하염없는 추락의 원인이 되어 왔다. 시청률, 방송사, 대중의 인기 모든 면에서. ISU는 이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 40년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출신들이 ISU를 장악해왔다. 현(現) 회장은 아예 대놓고 “난 스피드 스케이팅 출신이라 피겨에 대해 아는 게 없다”라고 인정한다. 그 양반은 심지어 배가 가라앉는 와중에도 아무런 신호조차 보내지 않는다.


얼마 전 올림픽에서 그 분노가 폭발했다. 많은 이들이 운동 능력은 있지만 예술성은 전무한 17살의 소트니코바가 2010년 챔피언이자 피겨의 아이콘인 김연아를 이기고 금메달을 목에 건 모습을 보고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한체육회(KOC)와 대한빙상경기연맹(KSU)은 ISU의 판정에 대해 항의했다. 이 근거는 심판들 중 1명은 이미 1998년에 조작 혐의를 받은 바 있고, 다른 1명은 러시아빙상연맹 전(前)회장 부인이라는 것이다. 온라인 항의 청원이 2백만명을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논쟁의 결과가 어디로 흐르던지 간에 이 문제는 이번 경우에만 국한되어서는 안 되고 더 넓은 범위로 확대되어야 한다. 우리가 밝혀야 할 것은 어째서 스피드 출신들이 피겨를 좌지우지하느냐이다.


스피드 스케이팅은 순전히 기록 경기이다. 반면에 피겨는 기록과 주관적인 판단이 합쳐진 종목이다. 기술없이 예술이 존재할 수 없고 반대로 예술없이 기술이 존재할 수도 없다. 피겨 판정은 바뀌어야 하며, 이에 반대되는 주장을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러나, ISU를 차지하고 있는 스피드 스케이팅 출신 현 회장이 피겨스케이팅계에서 발생하는 스캔들 - 1998년 나가노 올림픽,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2013 런던 세계선수권대회, 그리고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있었던 스캔들 등 -  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4년에 만든 현재의 판정 시스템은, 오히려 문제를 극명하게 드러내주었다. 즉, 기술점만 생각하고 예술점은 무시하는 현 시스템은 피겨를 아주 단조로운 틀로 찍어내는 진부한 종목으로 만들어 버렸다. 판정이 독창성과 세련됨을 무시하고 넘어지는 것에만 집중하면 다른 건 뭘 기대할 수 있겠나? 심판들의 익명성이 유지된다면, 점수와 결과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지나?


이는 고양이에 생선을 맡긴 꼴이다.


이젠, 피겨스케이팅 출신들이 우리의 종목을 되돌려놓을 시간이다. ISU가 피겨스케이팅과 스피드 스케이팅으로 분리되어야 할 시간이라는 소리다. 들고 일어나 싸워야 한다. 피겨스케이팅은 아직도 흥행 종목이다. 스피드 스케이팅 출신들은 자신들의 배만 불리지 피겨스케이팅 룰에 대해선 아무런 생각도 관심도 없다. 이들은 그저 현 시스템과 심판 익명성이라는 양대 재앙을 만들어낸 친콴타만 열심히 밀어주고 있다. 이 양반은 심지어 ISU 헌장을 위반하면서 2년이란 기간 동안 더 그 자리에 앉아 있다. 새로운 사고와 새로운 리더쉽이 가장 필요하게 된 지금, 스피드 스케이팅 출신들은 피겨스케이팅은 방치한 채 자신들의 이익만 위해서 계속 지지표를 던질 것이다.


싸워야 한다. 소치 사건은 대중들의 분노가 더욱 늘어만 간다는 것을 보여줬다. 지금 열리고 있는 세계선수권대회는 심지어 황금 시간에 TV로 방송조차 되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을 멈추게 해야 한다. ISU는 바뀌어야 한다. 심판을 존중하고, 잘못에 대한 보상을 금지하며, 심판을 교육하고,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컨트롤 타워를 만들며, 피겨 스케이팅을 다시 인기 종목으로 돌려놓아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호주, 일본, 한국, 그리고 바라건대 다른 국가들과 연합해야 한다. 전세계의 피겨인들이여, 바로 지금이 기회이다. 우리 종목을 되돌려놓자. 고양이한테서 생선을 뺏어와야 한다.



http://www.newsweek.com/opinion-what-went-wrong-figure-skating-238955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9/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 Total : 8,212
  • Today : 0
  • Yesterday : 0